김무환 POSTECH 총장 취임…"産·官·硏과 같이 위대한 기회 만들어 갈 것"
김무환 POSTECH 총장 취임…"産·官·硏과 같이 위대한 기회 만들어 갈 것"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9.0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대 총장 취임식 개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김무환 제8대 총장 취임식이 3일 POSTECH 대강당에서 거행됐다.

이 자리에는 최정우 학교법인 포항공대 이사장,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사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정무영 UNIST 총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장익 위덕대 총장, 이강덕 포항시장, 민병주 한국원자력학회장 등 국내외 학계·정관계 인사들과 교직원·학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김무환 신임총장은 취임사를 통해 “POSTECH을 세계적인 연구중심대학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 아래 대학 구성원, 포스코,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모았기에 짧은 시간 만에 아시아의 대표적인 대학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POSTECH의 진정한 힘은 ‘함께’라는 힘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장은 또 △학생이 필요로 하는 교육 △산업체와 미래가 필요로 하는 교육 △POSTECH의 현재가 필요로 하는 대학경영 등을 혁신안으로 소개했다. 이 혁신안에서는 특히 구성원과 단위 조직이 능동적으로 현실을 파악해 스스로 발전해 나가는 ‘자주관리’형 혁신을 밝혔다.

그는 “앞에서 끌어가는 리더십보다는 구성원과 단위조직이 스스로 발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 앞서서 다가올 위기를 읽어내며 단위조직이 스퍼트를 내야 할 때 방향을 잡는 조정경기의 ‘타수(舵手)’와 같은 총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미국의 자동차왕 헨리 포드의 “화합하면 시작하고, 단결하면 진보하며, 함께 일하면 성공한다(Coming together is a beginning. Keeping together is progress. Working together is success)”를 인용, “POSTECH을 국민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며 자부심을 가질만한 대학으로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강조했다.

최정우 이사장은 임명사를 통해 “김무환 총장께서는 리더십, 추진력, 소통능력 을 두루 잘 갖추셨으며, POSTECH의 건학이념을 제대로 실현하겠다는 충분한 역량과 열정을 가지고 계신 분으로 POSTECH이 필요로 하는 최적의 적임자로 판단했다”며 취임 축하를 전했다. 

또 ‘우리가 함께 있기에 내가 있다’라는 뜻의 남아프리카 부족의 인사말 ‘우분트(Ubuntu)’를 인용해 “김무환 총장님을 중심으로 구성원 모두가 건학이념을 발전시켜나가고, 사회적 변화와 시대적 소명에 부응할 수 있는 비전을 정립, 실행해나감으로써 POSTECH의 새로운 성장 발전의 모멘텀을 만들어 달라”며 “법인과 이사회는 총장님께 깊은 신뢰를 보내며 대학이 만들어가는 역사에 동참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 신임총장은 부산 출신으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에서 학사(1980년)와 석사(1982년)를, 1986년 미국 매디슨 위스콘신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7년 POSTECH 개교 초기 기계공학과 교수로 부임한 그는 학생처장, 입학처장(현 입학학생처장)과 기획처장, 첨단원자력공학부 주임교수 등 POSTECH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원자력 안전 기술 분야의 전문가인 김 신임총장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을 맡았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자문기구 한국 대표위원(2014~2018년),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과학기술분야 행정가로서도 리더십을 발휘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