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매입형공립단설유치원 4개원 개원
서울시, 매입형공립단설유치원 4개원 개원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9.0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이 사립유치원 매입해 공립으로 설립…올해만 5개 설립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2일 강서양천교육지원청 내 서울금낭화유치원(6학급), 서울신정유치원(12학급), 서울수명유치원(11학급) 3개원과 성북강북교육지원청 내 서울좋은소리유치원(6학급) 등 4개의 매입형공립단설유치원을 개원한다.

이로써 서울시에는 지난 3월 1일자로 개원한 서울구암유치원을 포함해 총 5개의 매입형공립단설유치원이 설립됐다. 

매입형공립단설유치원은 매매 신청을 한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서울시교육청에서 심사를 거쳐 일정 기준에 부합되는 유치원을 선정·매입하면, 사립유치원은 폐원하게 되고 그 자리에 새로운 공립유치원을 설립하게 되는 형태이다.

기존의 유치원 건물을 그대로 활용하고, 교육의 안정성을 위해 기존 재원생들도 학부모들의 요구에 따라 모두 수용하게 된다.

매입형공립단설유치원에는 임용고시를 통해 선발한 유치원 교사를 배치해 국가수준의 유치원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에서는 향후 매입형유치원을 계속 추진하기 위해 지난 7월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후보자를 추가로 선발한 바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유아교육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공립유치원 40% 확보 정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나, 공립유치원 신규설립을 위한 부지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로 매입형 유치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