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논란에 교육부 "학종은 입학사정관제와 달라"
조국 딸 논란에 교육부 "학종은 입학사정관제와 달라"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8.2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도한 스펙경쟁 일자 2013년 교내 활동 중심으로 전환
작년 소논문 금지, 수상경력‧동아리 수 제한…"개선사항 예의주시할 것"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대학입시 관련 논란에 교육부가 진땀을 빼고 있다. 국민 여론이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의 공정성 논란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교육부는 27일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 조치’와 관련해 입장을 내놓았다. 교육부는 관련 자료를 통해 어떠한 맥락에서 무슨 조치들이 취해졌고, 왜 ‘입학사정관전형(입학사정관제도)’에서 ‘학종’으로 전환되었는지를 설명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입학사정관전형은 당초 기존의 획일적인 점수 위주의 선발방식(정시)에서 벗어나 교내‧외 활동, 면접 등을 활용해 학생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2007년 도입됐다.

그러나 본래의 취지와 달리 논문이나 도서출판, 공인어학성적 획득 등 과도한 외부스펙 경쟁을 유발한다는 지적이 일자 2013년 교내 활동을 중심으로 평가하는 ‘학종’으로 전환했다. 조국 후보자 딸의 경우 ‘학종’으로 전환되기 전인 ‘입학사정관전형’을 통해 대학에 입학했다.

2013년 주요 개선 사항으로는 학생부와 자기소개서에 논문, 공인어학성적 및 교과 외부수상 실적의 기재를 금지하는 등 공교육 활동 이외의 외부 실적이 대입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학교에서 ‘교내 수상실적 몰아주기’, ‘학생부 조작’ 등 교내활동 경쟁 심화와 공정성 문제가 재차 제기됐다.

이에 교육부는 2018년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 학생부에서 과도한 경쟁이나 사교육을 유발하는 소논문을 금지하고, 수상경력과 자율동아리 개수를 제한하는 개선안을 마련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해에 발표한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강화 방안을 현장에 안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대학 감사 과정에서 대입 과정의 불공정 문제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겠다”며 “학생부종합전형이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대입제도가 될 수 있도록 개선사항은 없는지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학생부종합전형(입학사정관전형) 공정성확보 조치 경과 (자료: 교육부)
학생부종합전형(입학사정관전형) 공정성확보 조치 경과 (자료: 교육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