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치전원 부정입학 의혹’ 성균관대 교수 딸 입학취소 확정
‘서울대 치전원 부정입학 의혹’ 성균관대 교수 딸 입학취소 확정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8.27 09: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성균관대 교수인 어머니의 도움으로 연구실적을 꾸며 서울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이하 치전원)에 합격한 학생의 입학이 취소됐다.

27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대는 전직 성균관대 약학대학 이모 교수의 딸 A씨에 대해 치전원 입학 허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서울대 치전원과 입학고사관리위원회, 대학원위원회는 A씨가 부정한 방법으로 치전원에 입학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A씨의 치전원 입학에 대해 입학 취소를 의결했다.

교육부의 ‘성균관대 교수 갑질 및 자녀 입학 비리’ 특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교수는 대학원생 제자들을 시켜 A씨의 연구과제와 봉사활동을 대신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성균관대에 해당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고, 이 교수는 지난 6월 파면됐다.

교육부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은 검찰 역시 A씨의 치전원 입학 과정에 모친의 도움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교수는 2016년 대학생이던 딸의 연구과제를 위해 제자들에게 동물실험을 지시하고, 이듬해는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논문을 쓰도록 했다. 논문은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지수)급 저널에 실렸다.

A씨는 실험을 2∼3차례 참관하는 정도에 그쳤지만, 연구보고서와 논문에 이름을 올렸을뿐만 아니라 각종 학회에 논문을 제출해 상도 탔다. A씨는 논문과 수상경력 등을 바탕으로 지난해 서울대 치전원에 합격했다.

검찰은 지난 5월 이 교수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하고, 딸인 A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 교수 측은 지난달 열린 첫 공판에서 논문작성에 대학원생들의 도움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도움을 받았다고 해서 논문을 허위로 보긴 어렵다며 업무방해 혐의를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08-28 10:38:18
요즘은 다양한 대학 출신들이 여러대학 교수가 되고, 인원도 많아 언제 무슨일이 발생할지 모름.한국 최고(最古,最高)대학 성균관대라 해도, 대학내 구성원들이 너무 많아, 마찬가지. 이전에는 대학내에 감옥도 있었는데,현대에는 사실관계를 분명히 파악하여 실정법 테두리내에서 문제를 해결하는것이 확실함. 여하튼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 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됨. 세계사를 반영시 Roylal대인 성균관대와 더불어 교황 윤허 서강대도 관습법적으로 Royal대.

http://blog.daum.net/macmaca/2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