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의전원, "조국 딸에게 특혜 장학금 없었다" 전면 부인
부산대 의전원, "조국 딸에게 특혜 장학금 없었다" 전면 부인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8.26 15: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딸 장학금' 관련 부산대 의전원 입장 발표
신상욱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장이 26일 오후 경남 양산시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국 후보자 딸 장학금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 해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자료)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장학금 특혜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신상옥 부산대 의전원장은 26일 양산캠퍼스 간호대학 1층 세미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관련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신 의전원장은 조 씨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관련 규칙을 바꿨다는 의혹에 대해 "2015년 7월 당시 부산대 의전원 내 장학금 선정 등 업무 담당이 부원장에서 학과장으로 이전되면서 장학금 선발지침에 대한 일대 정비작업이 있었으나, ‘외부장학금 성적미달 예외’ 조항은 이미 2013년에 마련돼 있었다"며 "‘외부장학금 성적미달 예외’ 조항은 조국 후보자의 딸이라는 특정인을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인해 아르바이트를 하는 학생들이 학업에 지장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2015년 신설된 조항이라 자료를 전달한 것에 대해서는 "2013년도 자료를 컴퓨터 문서 및 문서고에서 찾지 못한 상황에서 급하게 보고하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라며 "계속 찾아본 결과 2013년 4월에 통과된 문서를 찾았다. 혼선을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 원장은 "학생 입장을 고려하면 특혜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며 "학생들이 요구하면 입학 과정의 조사 등도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2019-08-30 00:33:44
그럼 그 당시 조국이 어려운 형편이었나 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