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임성준 교수 연구팀, 종이접기 기술을 이용한 다기능 메타물질 개발
중앙대 임성준 교수 연구팀, 종이접기 기술을 이용한 다기능 메타물질 개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8.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원 종이를 여러 번 접는 과정을 통해 3차원 입체구조로 변형시키는 기술
국방 및 우주 항공분야 등 다양하게 활용 기대
임성준 교수 연구 성과
임성준 교수 연구 성과 (사진: 중앙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중앙대학교(총장 김창수) 전자전기공학부 임성준 교수 연구팀이 종이접기 기술을 이용해 다기능 메타물질을 개발했다.

종이접기 기술은 2차원 평면구조인 종이를 여러 번 접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3차원 입체구조로 변형시키는 기술이다. 연구팀은 종이접기 기술을 활용해 2차원 평면구조를 3단계로 변형을 시키고, 각각 0, 1, 2와 같은 일종의 기계적 3진법 체계를 구성했다. 이렇게 개발된 3진법 종이접기 기술을 메타물질에 적용했다.

메타물질이란 기존 물질을 구조적으로 설계함으로써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특성을 가진 인공구조체다. 특히, 전자파 메타물질의 경우 투명망토, 음의 굴절률, 슈퍼렌즈, 흡수체 등에 활용되어 왔다. 임성준 교수 연구팀은 종이접기 기술을 메타물질에 적용함으로써 반사, 투과, 단일 주파수 흡수, 이중 주파수 흡수 등 4가지 기능을 가지는 메타물질을 개발해냈다. 이번 개발된 기술은 메타물질의 기능을 확장할 수 있어 국방 및 우주 항공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결과이며, 미국화학회에서 발간하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 최신호에 "Four-Mode Programmable Metamaterial using Ternary Foldable Origami(3진법 종이접기를 이용한 4가지 모드로 프로그래밍 가능한 메타물질)" 제목으로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