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영 교수, 경제적인 초고강도 소재 생산 기술 개발
최병영 교수, 경제적인 초고강도 소재 생산 기술 개발
  • 대학저널
  • 승인 2010.05.27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프레스포밍 공정 도입, 대한금속재료학회 최우수논문상

전북대학교 최병영 교수(공대 신소재공학부·사진)가 초강도 소재를 경제적인 공정으로 생산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개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최 교수는 최근 이같은 연구 내용을 담은 ‘STD 61 공구강과 상대재인 핫 프레스 가공용 Al-9%Si 코팅강의 고온 미끄럼 마모’라는 논문을 발표해 (사)대한금속·재료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며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연구는 21세기 들어 초고강도 소재를 가장 경제적으로 만드는 최신공정 중 하나인 ‘핫프레스포밍(열간가공) 공정’을 국내에서 도입해 핫프레스포밍용 금형에 가장 널리 사용되는 STD 61 공구강과 Al-9%Si 코팅한 보론강의 열간 가공을 실험실에서 근접하게 재현해 고온 미끄럼 마모 거동을 구체적으로 규명한 것이다.

핫프레스포밍 공법은 철강재를 930도 이상으로 가열한 뒤 프레스에서 성형과 동시에 급속 냉각하는 방식으로 자동차 부품을 생산, 가공하는 첨단 기술이다. 그 동안 자동차에 들어가는 고강도 소재를 제작할 때 형태를 찍어내는 금형과 열처리가공이 따로 따로 이뤄져 과정이 복잡하고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되었다. 그러나 최 교수의 이번 연구는 복잡한 형태의 모양을 성형하고 가열 및 냉각을 한 공정에 해결할 수 있는 연구여서 초고강도 소재를 만드는 데 매우 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초고강도 소재의 대량생산을 가능하게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그 동안 초고강도 소재를 만들 때 복잡했던 다양한 과정들을 한 번에 수행해 자동차 강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적으로 대량생산하는데 널리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더욱 진전된 연구를 통해 저렴하면서도 내구성이 강한 초고강도 소재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