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 개도국 한국어 교육자 초청 역량강화 연수
한림대, 개도국 한국어 교육자 초청 역량강화 연수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8.1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도상국 한국어 교사 양성 및 능력 배양 과정 80일간 운영
베트남, 라오스 등 16개국 19명의 한국어 교사 연수생 초청...우수 교육 프로그램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코이카가 주최하고 한림대학교(총장 김중수) 글로벌사회공헌연구소가 주관하는 개발도상국 글로벌 연수 사업 ‘씨앗(CIAT·Capacity Improvement and Advancement for Tomorrow)’이 19일 연수생 환영식을 시작으로 80일 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씨앗 사업 중 한림대가 담당하는 ‘한국어 교사 양성 과정 및 능력 배양(고급)’ 연수는 2개 이상의 수원국(원조를 받는 나라)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정책 ·기술역량강화 프로그램으로 한림대가 보유한 한국어 관련 우수 교육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한림대는 2017년부터 지금까지 3년 연속 씨앗 사업에 선정되며 관련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는 라오스, 몽골, 미얀마, 베트남, 볼리비아, 스리랑카, 에콰도르, 에티오피아, 우즈베키스탄, 이집트, 캄보디아, 콜롬비아, 키르기스스탄, 태국, 페루, 필리핀 총 16개국에서 19명의 연수생들이 한림대를 찾아 80일간(8.19~11.2) 한국어교사과정에 참여한다.

이들은 한국어 교재 개발, 한국어 교수법 등을 논의하며, 한국어 교육의 전문성을 키우는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한림대는 19일 교내 국제회의실에서는 ‘2019 코이카 글로벌 연수사업 국별보고 워크숍’을 개최해 연수생 각국의 한국어교육현황과 과제에 대해 함께 의견을 나누고, 연수생들을 환영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양기웅 글로벌사회공헌연구소장은 “연수생들은 한국학 및 한국어 교육을 담당하는 대학교수, 연구원, 고교교사들로 현지 한국 대사관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된 인재들"이라며 "연수생들이 자국에서 한류와 한국어 교육을 전파하고 한국과 세계 각국의 교류와 협력을 선도하는 문화대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림대 글로벌사회공헌연구소는 외국인 유학생 안보·문화 체험, 다문화 청소년 한국문화체험, 개발도상국 봉사활동 등 국제협력기구들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한 글로벌 분야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기획해 한림대의 글로벌 역량 강화 및 한국의 교육 외교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