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거울못에 '빅토리아연꽃' 활짝!
영남대 거울못에 '빅토리아연꽃' 활짝!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8.1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울못 새단장 이후, 다양한 희귀 연꽃 수놓아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 거울못에 ‘빅토리아연꽃’이 피는 이색풍경이 연출됐다.

빅토리아연꽃은 남미 아마존강 유역에서 자라는 열대성 수련과 식물이다. 1836년 영국의 식물학자 존 린들리가 빅토리아 여왕을 기념하기 위해 학명을 ‘Victoria regia’로 명명했다. 

영남대 거울못에 있는 빅토리아연은 지난 1월에 발아시켜 하우스 안에 심었다가 5월에 거울못에 옮겨 심은 것이다. 두 포기 가운데 12일 밤 한 포기에서 꽃이 피었고, 14일 밤에 다른 한 포기에서 꽃이 피었다. 이 꽃은 국내에서 키우는 것이 까다롭고 꽃을 피우기도 어려우나, 한 번 꽃을 피기 시작하면 계속 필 것으로 예상돼 영남대 거울못에서 올해 10월까지 빅토리아연꽃의 대관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