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인제군-양구군,「강원도 비만율 격차 원인규명 및 해결」 업무협약
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인제군-양구군,「강원도 비만율 격차 원인규명 및 해결」 업무협약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8.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3년간 맞춤형 건강증진 연구…협약 기념 심포지엄 80여명 참석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강원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원장 황종윤)과 인제군(군수 최상기), 양구군(군수 조인묵)은 13일 춘천 세종호텔 소양홀에서 「인제군과 양구군 간 비만율 격차에 대한 원인규명 및 해결방안 개발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원대 의전원과 인제군, 양구군은 올해 1년차 사업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약 3년에 걸쳐 비만의 원인을 해소하고 지역에 적용 가능한 비만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건강 격차의 원인 규명 및 검증 ▲지역에 적용 가능한 프로그램 개발 및 맞춤형 전략 제시 등의 연구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조희숙 책임교수는 “이 협약을 시작으로 각 기관간 긴밀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간 건강차별 해소를 위한 근거 중심의 비만 개선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강원도 전 지역으로 확대·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종윤 의학전문대학원장은 “비만은 만성 대사 질환의 시작이 될 수 있어 이를 해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인제군과 양구군의 비만율 격차에 대한 원인규명 및 해결방안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강원도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업무협약식에 이어 열린 기념 심포지엄에는 강원대학교 관계자 및 인제군, 양구군 건강관리 담당자 등 8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행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라이프케어산업단장 ▲김준호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 ▲이자영 강원도청 보건정책과 건강증진팀장 등이 발표·토론자로 나서 강원도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