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건축공학과, 소외 이웃 집 고쳐주기 봉사
전북대 건축공학과, 소외 이웃 집 고쳐주기 봉사
  • 신영경 기자
  • 승인 2019.08.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 일원서 집 9채, 공공시설 2채 수리

[대학저널 신영경 기자] 매년 벽지 마을의 독거노인들을 찾아 무료 집 고쳐주기 봉사를 하고 있는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건축공학과가 올해도 장수군 지역을 찾아 재능기부 활동을 진행했다.

전북대 건축공학과 남해경 교수를 비롯한 학생 40명과 산학협력단 문화재돌봄사업단, 전주비전대학 학생 10명 등은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장수군 일원을 찾아 헌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전북대 건축공학과 학생들뿐만 아니라 전주비전대 학생들, 일본 중부대학교 학생 6명, 미얀마 유학생 등이 참가해 다국적 봉사단이 구성됐다.
 
이번 봉사활동에서 학생들은 장수군 장애인과 노인이 사는 집의 담장을 고쳐주고, 도배, 장판 교체 등을 실시했다. 또 전주 효자동의 사거리경로당처럼 오래된 공공시설 일부를 고치는 등 총 9채의 집과 2채의 공공시설을 수리했다.
 
전북대 건축공학과 학생들은 매년 여름방학 때 농촌독거노인 및 다문화가정 헌집고쳐주기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봉사활동 때마다 이미 사회에 진출한 선배들이 동참해 기술지도를 해주는 등 선후배간의 우정까지 돈독히 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선후배간의 끈끈한 인연은 취업까지 연결되고 있어 봉사활동을 통한 다양한 효과를 얻고 있다.
 
건축공학과 남해경 교수는 “건축가는 건축을 통해 사회에 공헌하는 것이 진정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매년 학생들과 어려운 이웃을 찾고 있다”며 “학생들이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 어려운 사람들을 이해하고,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인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