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日수출규제 '교육적관점'에서 대응한다"
"교육부, 日수출규제 '교육적관점'에서 대응한다"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8.11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교육·사회 분야 대응 논의
신산업 핵심인재 양성, 역사교육 활성화 등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등 수출규제에 대한 교육 및 사회 분야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1호 안건으로 「소재·부품·장비산업 분야 등 핵심인재 양성 계획(안)」이 논의됐다.

이번 방안은 소재·부품·장비와 신산업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핵심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부처별 지원 방안을 담고 있다.  

먼저 소재·부품·장비 및 신산업 분야의 신속한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교 3·4학년 대상 해당 분야 연계·융합전공 과정을 신설하도록 한다. 이를 주요 재정지원사업의 평가지표와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아울러 산업 현장의 수요와 동향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올해 연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인재 양성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제2호 안건으로는 「동북아 평화와 협력을 위한 역사교육 활성화 방안(안)」이 논의됐다. 

먼저 2019년도 2학기 개학 이후 초·중등학생 대상 계기 교육, 동아리·캠페인 등 체험 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활성화한다.

한일 관계사 및 갈등 현안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동북아 역사 전문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국민들의 동북아 역사 인식 제고를 위해 시민강좌 개설, 역사서적 개발·보급 등 교육·홍보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제3호 안건으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계기 기념행사 추진계획(안)」이 논의됐다.

정부는 작년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바 있다.

이외에도 ‘위안부’ 피해자 관련 전시·공모전, 특별 영화 상영, 지역 추모·문화행사 등 기림의 날 계기 행사를 추진함으로써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계기행사의 원활한 개최와 ‘위안부’ 피해자 관련 교육·체험 활성화를 위한 관계부처의 협조 사항을 논의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는 "이번 회의를 기점으로 정부는 외교·경제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단호한 의지를 가지고 대응해 나가겠다"며 "사회관계 부처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 일본 정부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응한 합리적이고 실효적인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