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네팔 기술교사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코리아텍, ‘네팔 기술교사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8.0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팔 청장년층 고용기회 확대 위한 의견 나눠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학교, 총장 이성기) 개도국기술이전연구소(소장 최성주)는 지난 6일 네팔 히말라야 호텔(Hotel Himalaya) 컨퍼런스룸에서 ‘네팔 기술교사 역량강화를 통한 기술직업교육훈련(TVET) 질 제고사업’에 대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네팔 재무부, 교육과학기술부, 기술교육직업훈련청(CTEVT), 기술교육연수원(TITI), 한국국제협력단(KOICA) 관계자 및 직업훈련 전문가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코리아텍 개도국기술이전연구소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네팔 기술교사 역량강화를 통한 기술직업교육훈련(TVET) 질 제고사업’ PMC 기관으로 선정돼 2017년부터 박타풀(Bhaktapur) 지역 기술교육연수원(TITI)의 역량강화를 위한 교사교육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전문가 파견 ▲네팔 기술교사 국내 초청연수 ▲연수제도 개정 ▲IT동 및 e-library 구축 지원 등의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네팔을 2022년까지 최빈국에서 개발도상국으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네팔 정부의 3개년 국가개발계획(TYIP, Three Year Interim Plan) 중 교육 분야를 다루는 사업으로, 네팔 기술교사 및 TITI의 역량강화를 통해 네팔 청장년층 고용기회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기술교육연수원(TITI) 아킴 슈레스다(Executive Director, Ms. Akim Shrestha) 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기술직업교육훈련(TVET) 질 제고사업’ 책임자(PM)인 코리아텍 고진현 교수가 사업진행현황 등을 발표했고, 주영복 교수는 E-library에 대한 설명과 디지털화(digitalization)의 저작권 정보를 소개했다. 네팔 교육과학기술부(MoEST)의 하리 프라사드 람살 박사(Dr. Hari Prasad Lamsal)는 TVET 분야의 정책 도입에 대해 발표했다.  

주 네팔 대한미국 대사관의 박영식 대사는 “TITI와 CTEVT과 같은 기관들이 네팔 경제발전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 전문가들이 주신 기술교육에 관한 의견은 직업훈련 교사들의 역량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TITI 이사회 위원장 샹카르 판디(Mr. Shankar Prasad Pandey)는 “기술교사 역량강화를 위해서는 네팔 전국의 모든 기술직업교육휸련(TVET) 관련 기관들이 협력 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