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권오훈 교수팀, 나노미터 이하 수준 물질 구조변화 보는 분석법 개발
UNIST 권오훈 교수팀, 나노미터 이하 수준 물질 구조변화 보는 분석법 개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8.07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질 구조 변화 원자 수준에서 펨토초 단위로 포착
김예진 UNIST 연구원(좌측)와 권오훈 UNIST 교수(우측). 뒤에 있는 장치가 초고속투과전자현미경이다.
김예진 UNIST 연구원(좌측)와 권오훈 UNIST 교수(우측). 뒤에 있는 장치가 초고속투과전자현미경이다.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UNIST(총장 정무영) 자연과학부 권오훈 교수팀이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을 이용해 펨토초(Femtosecond, 1000조 분의 1초) 단위로 나노미터(10억 분의 1미터) 이하 수준의 물질 구조 변화를 볼 수 있는 분석법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해 ‘막대 모양의 금 나노입자가 외부 에너지를 받고 변하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포착’하고, 셀(Cell) 자매지인 ‘매터(Matter)’에 8월 7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펨토초 단위로 전자빔을 쏘는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을 조절해 금 나노입자의 진동을 펨토초 단위로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금 나노입자에 레이저(광펄스)를 쪼여 음향 진동을 발생시키고, 펨토초 단위로 전자빔을 쬐어서 시간이 지나면서 변하는 모습을 포착한 것이다. 이렇게 펨토초 간격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이어 붙이면 한 편의 나노입자 영화가 만들어진다. 

또 ‘전자직접검출 카메라’를 검출기로 사용해 검출 한도를 10배 정도 높였다. 광학현미경은 투과나 반사된 빛을 이용해 이미지를 바로 확인할 수 있지만, 전자현미경은 시료의 모습을 담은 전자를 광자로 변환하고, 이를 다시 전자로 바꿔 전기적 신호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검출기가 필요하다.  연구진은 이 과정을 단순하게 만들어 검출 가능한 최소 신호의 한계를 낮췄다.

연구를 주도한 김예진 UNIST 자연과학부 연구원은 “전자직접검출 카메라를 탑재한 초고속 전자현미경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시도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단일 입자 수준의 검출 감도에서 음향 진동의 동역학을 시공간적으로 구조화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권오훈 교수는 “물질의 구조 동역학적인 특성을 파악하는 일은 새로운 소재의 개발과 기존 소재의 성능 향상을 위해 필수적인 기초과학 영역”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실시간으로, 원자 수준의 구조를 관찰하고 분석하는 원천기술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수행은 한국연구재단과 기초과학연구원(IBS), 삼성종합기술원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