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창업유망팀 300’에서 2년 연속 전국 최다 팀 배출
충북대, ‘창업유망팀 300’에서 2년 연속 전국 최다 팀 배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8.0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성장 이끌 역동적 미래 창업인재 양성의 산실 입증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가 명실상부 혁신성장을 이끌 역동적 미래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충북대가 교육부가 주관하는 ‘2019 학생 창업유망팀 300’ 선발 경진대회에서 18개 팀이 최종 선정됐다. 전국 대학 중 최다팀 선정이다. 18개 팀은 오는 8월 22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학생창업유망팀 300 출정식’에 참가한다.

충북대는 총 25개 팀이 참가해 1차 서류심사에서 20개 팀이 통과했고, 대면평가를 거쳐 대학생 실전창업트랙 17팀과 대학원 기술창업트랙 1팀 등 총 18개 팀이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충북대는 2년 연속으로 전국 최다 팀을 배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충북대 LINC+사업단의 창업교육센터가 체계적인 창업교육 및 창업동아리에 대해 아낌없는 지원을 해온 성과다.

유재수 LINC+사업단장은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도해 온 최유길 산학협력중점교수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LINC+사업단은 앞으로도 대학 창업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혁신성장을 이끌 미래 창업인재를 양성하고 학생창업 성공모델 창출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가 주관하는 ‘학생 창업유망팀 300’은 창업에 열정을 가진 학생들의 도전의식을 고취하고자 201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전국 규모의 학생창업 경진대회로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주관하는 프로그램이다.

경진대회를 통해 선발된 300개 창업유망팀은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인증서와 함께 전문가 멘토링 및 온라인 육성과정에 참여할 기회 등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비롯한 유관 부처의 협력을 통해 학생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이번 대회 상위 40팀은 교육부 대표 팀으로 선발돼 9월 개최 예정인 ‘도전! K-스타트업 2019’ 본선 진출 기회를 얻는다.

한편, 충북대 LINC+ 사업단은 대학창업교육 및 창업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교육부로부터‘창업교육 우수대학’으로 선정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