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취소 서울 8개 자사고 '효력정지가처분 신청' 예고
지정취소 서울 8개 자사고 '효력정지가처분 신청' 예고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8.06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7일 법원에 효력정지가처분 신청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 "당연히 받아들여질 것"
자사고 지정취소된 이대부고(연합뉴스 사진자료)
자사고 지정 취소된 이대부고(연합뉴스 사진자료)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재지정평가(운영성과평가) 점수 미달로 교육청으로부터 지정취소 처분을 받은 서울 8개 자율형사립고(자사고)가 이르면 7일 법원에 효력정지가처분을 신청하기로 했다.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일 또는 모레 법원에 자사고 지정취소 처분 효력정지가처분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당연히 받아들여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자사고들은 가처분이 인용되면 자사고 지위를 유지한 채 내년 신입생을 선발할 수 있다. 때문에 이에 대한 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이달 20일께 가처분 인용 여부가 갈릴 것으로 보고, 그즈음 기자회견을 열어 향후 계획을 발표한 뒤 다음 달 5일 전까지 교육청에 내년 신입생 입학전형 계획을 제출해 승인받을 방침이다.

또한 자사고교장연합회는 “이번 운영평가는 법적·교육적으로 부당했다”며 “지정취소 대상이 된 자사고의 명예를 크게 실추시키고 고교입시에 혼란을 초래한, 기본 행정능력도 교육적 소신도 없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퇴진을 요구하고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5일 운영평가 점수가 재지정 기준점인 70점을 넘지 못한 경희고·배재고·세화고·숭문고·신일고·중앙고·이대부고·한대부고와 자진해 일반고 전환을 신청한 경문고에 자사고 지정을 취소한다고 통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