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고, 자사고 지정되자마자 일반고 전환 추진
포항제철고, 자사고 지정되자마자 일반고 전환 추진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7.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단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검토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포스코교육재단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포항제철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포스코교육재단은 최근 포항제철고의 일반고 전환을 비롯해 운동부 폐지 및 조정, 인력 구조조정 등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게 냈다.

포스코교육재단은 포스코 출연금이 줄어 재단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검토하는 방안 중 하나라며,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안은 교육청 승인이나 이해당사자 협의를 거쳐야 해 현재는 검토하는 단계일 뿐이고 포스코 출연금이 앞으로 더 줄어들 것으로 보여 재단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제철고는 지난달 경북도교육청으로부터 자사고로 재지정돼 5년간 유지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자사고로 재지정되자마자 일반고 전환을 추진하는 것에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포스코교육재단은 지난해 10월부터 포항·광양·인천에 운영하는 유치원과 초·중·고 12곳 가운데 고등학교 4곳을 제외한 8곳을 공립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다가 학부모와 구성원 반대로 올해 4월 철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