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방명걸 교수 연구팀, “항산화제가 환경호르몬 잡는다”
중앙대 방명걸 교수 연구팀, “항산화제가 환경호르몬 잡는다”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7.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산화제가 ROS 발생을 억제함으로써 현대성인병 예방
글루타티온‧비타민E, 환경호르몬 영향을 효과적으로 예방
방명걸 중앙대 생명자원공학부 교수 (사진: 중앙대 제공)
방명걸 중앙대 생명자원공학부 교수 (사진: 중앙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중앙대학교(총장 김창수) 생명자원공학부 방명걸 교수 연구팀이 환경호르몬으로 인해 발생하는 현대성인병을 예방하는 데 항산화제가 효과적임을 규명했다.

그간 선행연구를 통해 환경호르몬은 우리 세포내 ROS(활성산소종) 발생을 상승시킴으로써 암, 당뇨, 고혈압, 불임 등 다양한 현대성인병 발생과 연관이 있다고 밝혀졌다. 이번 연구는 항산화제가 ROS 발생을 억제함으로써 현대성인병을 예방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연구팀은 생쥐의 정자를 BPA(Bisphenol-A)에 노출한 후 3가지의 항산화제(글루타티온, 비타민C, 비타민E)로 처리한 결과, 3가지 항산화제 모두 정자 내 ROS 스트레스를 억제했음을 관찰했다. 특히 글루타티온과 비타민E는 정자 기능, 수정 및 배아발달에 미치는 환경호르몬의 영향을 효과적으로 예방했다.

방명걸 교수는 “환경호르몬은 현대의 삶에서 피할 수 없으며, 우리의 건강을 위해서는 예방법이 꼭 필요하다”며, “이번 결과가 앞으로의 연구 방향에 대한 훌륭한 단서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논문 ‘Effect of antioxidants on BPA(Bisphenol-A) induced stress on sperm function in a mouse model(BPA로 인한 스트레스에 미치는 항산화제의 효과)’는 지난 22일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자료: 중앙대 제공)
환경호르몬에 미치는 항산화제의 효과 연구 이미지 (자료: 중앙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