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수시입학정보]부산대학교
[2020수시입학정보]부산대학교
  • 대학저널
  • 승인 2019.07.2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과 도시의 상생발전, 글로벌 연구중심대학으로 더 높이 비상하는 
국내 최고의 거점 국립대학 ‘자랑’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1946년 5월 지역민의 헌금으로 설립된 대한민국 최초의 종합 국립대학이다. 2019년 올해 개교 73주년을 맞아 글로벌 연구중심대학으로의 도약, 대학과 도시의 상생발전을 목표로 최고의 거점 국립대학으로서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교육과정 개편과 캠퍼스 환경 개선은 물론, 학생들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자신이 원하는 분야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입학에서 취업에 이르기까지 학생들의 성장을 시스템적으로 관리·지원하고 있다.

각종 평가 ‘우수’…연구 및 교육 역량 눈부신 성과
부산대는 2018년 영국 THE 세계대학평가에서 국내 국립대 1위, 2018년 중앙일보 대학평가 국립대 1위를 차지하는 등 연구 및 교육 역량에서 국내 국립대학 중 최고의 TOP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2019년 국립대학육성사업 평가 결과 거점 국립대로는 유일하게 최고등급인 ‘A’를 받아 2년 연속으로 사업비 전국 1위에 선정돼 11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앞서 교육부가 실시한 2018년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도 ‘대학기본역량 자율개선 대학’에 선정돼 정원 감축 없이 재정을 지원 받는 ‘역량 있고 기본이 강한 대학’으로 평가 받았다.

혁신과 성장의 4개 특화 캠퍼스…
2020년 정보의생명공학대학 신설

부산대는 역사와 전통의 부산캠퍼스를 중심으로, 2020년 신설되는 정보의생명공학대학 등 의생명과학 융·복합 연구의 신허브인 양산캠퍼스, 농생명 및 자연자원 연구와 교육을 선도하고 있는 밀양캠퍼스, 도심형 메디컬센터 아미캠퍼스 등 혁신과 성장의 4개 동남권 멀티 캠퍼스를 갖추고 있다.

특히 의학·치의학·한의학·간호학·약학·생명과학·농학·동물·의공학·바이오나노소재 등 인프라와 역량을 갖춘 부산대 양산캠퍼스 개발을 통해 의·약·생명과학 연구중심대학의 모습과 비전을 구체화하고 있다.

학생 82%가 장학금 수혜…매년 1,300여 명 해외 경험 기회
부산대는 세계 56개국 511개 대학(기관)과 교류협정을 체결하고 해외 파견 및 인턴십, 봉사활동 등을 통해 매년 1,3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세계를 경험함으로써 글로벌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돕고 있다. 지난해 학생 장학금 수혜율은 82%로, 10명 중 8명이 장학금을 받았다. 

국내 대학 최다 4차례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한 부산대는 연구·교육 외에도 사회와 국가에 봉사하고 나눔의 가치를 중시해 지역사회와의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통해 거점 국립대학으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있다.

500대 기업 CEO 배출 전국 7위…
73년 역사와 전통의 글로벌 명문대학

우리나라 500대 기업 CEO 조사에서 부산대 출신은 전국 대학 통틀어 7위에 올랐으며, 30대 그룹 계열사의 CEO는 지역 소재 대학 중 가장 많은 9명을 배출할 만큼 동문들의 활약이 눈부시다. 특히 재학생들도 지역할당제 등 유리한 조건을 갖고 있어 지방 이전된 공공기관 등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공기업에 대거 입사하고 있다.

지난 70여 년간 우리나라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끌며 부산대가 배출한 23만 동문과 3만 명의 학생, 1,200명의 전임교수, 750명의 직원들은 하나 돼 ‘진리·자유·봉사’의 건학이념을 실현하며 미래 100년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