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수시입학정보]신라대학교
[2020수시입학정보]신라대학교
  • 대학저널
  • 승인 2019.07.2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하는 
학생성공 글로컬대학, 신라대학교

신라대학교(총장 박태학)는 ‘학생성공’을 대학 발전의 핵심 과제로 삼고 있다. ‘미래 유망산업 중심대학’을 모토로 다양한 대학혁신사업을 추진 중인 신라대가 추구하는 비전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학생성공 글로컬대학’이다. 신라대가 추구하는 ‘학생 성공’은 학생 모두가 스스로 학문과 직업, 개인의 목표를 달성하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학생 성공을 위한 노력은 정부지원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과 IPP 일-학습병행제 운영기관 및 대학일자리센터 등을 통해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전문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항공&드론 거점 캠퍼스
2017년 말 한국대학신문의 ‘교육특성화 우수대학’에 선정된 신라대는 미래 유망산업 분야의 특성화와 국제화, 해외취업 등에서 앞서가고 있다. 특성화 분야 중 특히 주목할 것은 드론과 항공이다. 드론과 관련해 국내 최고 수준의 인프라를 구축한 후 동남권 대학 중 유일하게 항공, 서비스, 정비 등 항공관련 핵심 3개 전공을 모두 갖춘 항공학부를 신설해 2019학년도에 첫 신입생을 맞았다.

신라대는 드론의 경우 국토부 인가를 받은 전문교육기관과 공인면허시험장은 물론 산업부 지원으로 첨단드론장비와 통합관제소까지 갖춘 ‘IoT실증센터’를 운영 중이고, 올해 SK텔레콤, 군당국 등과 함께 국내 처음으로 불법 드론 공동대응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중인 ‘드론 거점캠퍼스’다.

우수한 교육 인프라 및 학생 복지
54만 평의 부지와 환경부 지정 ‘저탄소 그린캠퍼스’ 위에 첨단 교육시설과 디지털 교육설비를 갖춘 신라대는 국제교육관, 영어카페, 인터넷 카페를 비롯해 창학60주년기념관과 푸드존 등 각종 편의시설이 있다. 또한 사상전철역과 덕포역, 캠퍼스를 연결하는 무료 순환버스를 상시 운행하고 마산, 창원, 장유와 울산, 양산지역에 무료 시외통학버스를 운행 중이다. 글로벌타운을 비롯해 3개의 현대식 기숙사가 있다. 

2018년 재학생 94% 각종 장학혜택 
장학금도 풍부하다. 신입생 특별장학과 화랑 해외어학연수장학, 성적우수장학, 항공학부 특별장학, 리더십장학금 등 종류도 많고 금액도 큰 여러 가지 장학금은 ‘학비 부담없는 대학생활’을 가능하게 해주고 있다. 이같은 장학금은 매년 늘어나 2018년엔 재학생 중 94%가 장학혜택을 받았고, 금액으로는 총 303억 원의 각종 장학금이 지급됐다.

‘실용국제화’로 글로벌 캠퍼스 추구 
신라대는 2019학년도 1학기 현재 해외 28개국 241개 대학 및 기관과 국제교류를 하고 있고, 44개국 출신 1003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이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 주관 ‘교육국제화역량 인증대학’에 선정됐고, 교육부와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한 GKS(Global Korea Scholarship)사업을 연속 유치했다. 또한 국립국제교육원의 한국어능력시험(TOPIK) 시행기관으로 지정됐다. 

또한 베트남 동나이대학과 인도네시아 UMN대학 등에 한국어센터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미국 센트럴 오클라호마대학, 중국의 대외경제무역대학, 말레이시아 선웨이대학, 필리핀 라샬대학 등 20여 개 대학과 2+2복수학위제도 운영한다.

이밖에 해외 여러나라의 대학들과 3+1 교환학생제, 1학기 해외어학연수, 여름방학 단기 해외어학연수 등 다양한 글로벌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주관하는 파란사다리사업의 부산·울산·경남 주관대학에도 선정돼 취약계층 학생들의 해외진로 탐색을 위한 해외어학연수 등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국에 국제캠퍼스 공동 설립 추진
신라대는 중국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협력사업의 풍부한 경험을 살려 산동성 창이시와 중국 현지 국제캠퍼스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국제캠퍼스는 창이시가 부지와 건물 등 하드웨어를, 신라대가 학사운영과 교육과정, 교직원 파견 등의 소프트웨어를 각각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