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허종완 교수 연구팀, 구조공학 분야 세계적 최고 학술지에 2년 연속 논문게재
인천대 허종완 교수 연구팀, 구조공학 분야 세계적 최고 학술지에 2년 연속 논문게재
  • 신영경 기자
  • 승인 2019.07.2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종완 교수

[대학저널 신영경 기자] 인천대학교는(총장 조동성) 허종완 교수 연구팀이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한 연구 논문이 구조공학(Structural Engineering)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인 'Steel and Composite Structures'에 최종 게재확정을 받았다.

본 학술지는 과학기술색인지수에 등록된 SCI급 논문들의 질적 우수성을 입증하는 영향지수(Impact Factor, IF)가 구조공학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점수(IF=3.899)를 보유하고 있다.

인천대는 2018년에도 같은 학술지에 게재해 2년 연속 전공 분야에서 최고 학술지에 논문 게재를 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논문은 '마찰장치를 가진 새로운 스마트 댐퍼의 비선형 거동 조사'라는 주제를 다룬다. 규모 8.5의 강진이 발생하더라도 손상을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자동 치유(Self-healing)와 복원(Recentering)이 가능한 새로운 제진 댐퍼장치를 개발, 유한요소해석을 통해 내진성능을 검증했다.

이 기술은 외부의 자극에서도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한 지능형(Smart) 신소재를 발굴하고 이를 댐퍼장치 내에서 지진 하중에 직접적으로 대응하는 핵심 부품 제작에 활용했다.

따라서 강한 지진이 발생하더라도 시스템 내에서 손상에 대한 자동복원이 가능해 유지·보수 비용을 상당량 절감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본 기술은 새로운 소재를 건설 분야에 활용해 기존 시스템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켜 미래 내진설계 분야에 유망한 기술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논문은 2명의 저자로 기술됐다. 교신저자인 인천대 허종완 교수는 2008년 미국 조지아 공대(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박사학위를 수여받고 한국과학기술평가원(KISTEP) 부연구위원을 거쳐 2012년에 인천대학교에 임용돼 현재까지 전임교수로 재직 중에 있다.

스마트 구조 해석과 내진설계 분야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관련 분야에서 107편의 SCI급 논문게재와 50여 건의 국내·외 특허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매년 18편의 SCI급 논문 게재와 연평균 7억 원 이상의 교내·외 연구과제를 수주했다.

제 1저자인 나디아 미르자이 박사는 2016년 학위과정 중에 허종완 교수 연구팀에서 인턴 연구원으로 참여해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란에서 최고 대학인 테헤란 대학에서 2018년 박사학위를 수여받고 현재는 인천대학교 산학협력단에 박사후(Post-Doctor) 펠로우(Fellow)로 근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