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대 LINC+ 사업단, ‘국제항공컨퍼런스’ 성공적 개최
한서대 LINC+ 사업단, ‘국제항공컨퍼런스’ 성공적 개최
  • 최창식 기자
  • 승인 2019.07.1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팡(Dr. Fang Liu) ICAO 사무총장 기조연설
'미래 30년, 글로벌 항공인재 양성' 박차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국내에서 유일하게 대학 자체 활주로와 관제탑, 교육용 항공기 50여 대를 갖춘 항공 특성화 전문교육기관인 한서대학교(총장 함기선)는 18일 건학 30년 기념 ‘국제항공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미래 30년, 글로벌 항공인재 양성’을 주제로, 7월 18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개최되는 이 행사에는 류팡(Dr. Fang Liu)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회, 국토교통부, 세계교통학회, Boeing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교통연구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국내 항공사와 항공 관련 대학 등에서 주요 인사 300여 명이 참가해 성황리에 마쳤다.

기조연설을 맡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류팡(Dr. Fang LIU) 사무총장은 “미래항공과 차세대항공종사자양성제도(NGAP) 추진 방향”을 주제로 항공종사자 양성제도에 대한 정책적 조언을 했다.

 한서대 김현성 LINC+ 사업단장 겸 산학부총장은 ‘한서대 교육혁신 사례’ 발표에서 한서대의 항공 공항분야에 투자한 성공 사례를 소개했다. 제1부는 Boeing사 Mr. Adam Kohorn 부사장이 ‘글로벌 항공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와 혁신과제’를, 제2부는 인하대 박기찬 교수가 ‘제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 항공인재 양성’, 제3부는 한서대 김웅이 교수가 ‘항공융합 교육의 새로운 발전 모델’ 주제발표를 했다.

이번 ‘국제항공컨퍼런스’는 전 세계적으로 항공 및 공항산업이 양적, 질적으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데 항공 전문 인력은 크게 부족해서 시의 적절한 행사로 평가되었다. 또한, 첨단 항공교육 인프라와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적인 항공교육기관으로 인정받고 있는 한서대가 이번 ‘국제항공컨퍼런스’를 주최함으로써 우리나라 항공 전문 인력양성 교육기관으로서의 위상을 제고시키는 계기가 됐다.

류팡(Dr. Fang LIU) ICAO 사무총장은 사립대학으로서 과감한 투자를 통해 비행장(1.2km 활주로)과 많은 항공기(50여 대), 정비 및 항공교통 관제시설을 완벽하게 갖추고 조종사(한서대 매년 250명 배출, 연간 수요 약 400명), 정비사, 승무원 등 양질의 항공인재를 육성해온 한서대 건학 30주년을 축하·격려하고, 이러한 모범사례를 널리 전파하기 위해 참석했다.

한편, 한서대는 이날 본 행사에 앞서 오전 9시, 세계 민간항공산업 발전에 대한 공로를 기려 류팡(Dr. Fang LIU) ICAO 사무총장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 류팡 사무총장은 19일 한서대 태안 항공캠퍼스의 비행교육원, 항공관제교육원, 항공기술교육원 등 한서대의 주요 항공교육 현장을 살펴보고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