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베트남 호치민에 전북기업 제품 수출길 열어
전북대, 베트남 호치민에 전북기업 제품 수출길 열어
  • 신영경 기자
  • 승인 2019.07.0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 기업 파견, 280만 달러 규모의 MOU 체결 성과

[대학저널 신영경 기자] 전라북도 창업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는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창업지원단(단장 권대규)이 최근 베트남 호치민에서 개최한 글로벌 시장개척단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전북대 창업지원단과 전북중소벤처기업청, 중소기업 산학협력센터, LINC+ 사업단,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6월 30일부터 7월 5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에 전북지역 14개 기업을 파견해 280만 달러 규모의 MOU 체결 성과를 올렸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5년 동안 글로벌 시장개척단에 참여한 전북대 창업지원단은 어려운 수출여건을 극복하고, 전라북도 중소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홍보하며 수출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우리 기업들의 제품 경쟁력을 확인하기 위해 현지 소비자 품평회를 진행, 각 기업별 제품에 대해 베트남 현지인들이 직접 평가하고 피드백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다수의 바이어들과 매칭할 수 있도록 현지 시장조사를 통한 아이템 검증을 진행하며 기업 특성에 맞도록 비즈니스 상담을 추진했다.
 
특히 전북대 창업지원단 시장개척단 참여기업 중 주식회사 마르페가 175군인병원 재활센터(베트남)와 10만 달러의 1차 계약을 이뤄내는 등 고무적인 성과를 올렸다. 다른 참여기업들도 MOU 체결과 현장계약 등을 진행해 기업과 현지 바이어들의 만족도가 높았다는 평이다.
 
권대규 창업지원단장은 “이번 시장개척단을 통해 전라북도의 좋은 업체를 발굴하고 베트남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에 진출할 수 있게 좋은 교류의 장을 만들어서 우리 지역 우수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제호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장은 “연구마을 입주기업이 시장잠재력이 큰 베트남 등의 동남아시아 시장진출을 위한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