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오세정 총장 ‘하계 다보스 포럼’ 참석
서울대 오세정 총장 ‘하계 다보스 포럼’ 참석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7.0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스 슈밥 박사 접견‧Nature 마그달레나 스키퍼 편집장과 인터뷰 진행
창의·혁신적 인재 육성 위한 노력과 대학 기술 사업화 대책 마련 강조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은 7월 1일부터 3일까지 중국 다롄에서 열린 하계 다보스 포럼 (Annual Meetings of the New Champions)에 참석했다. (사진: 서울대 제공)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은 7월 1일부터 3일까지 중국 다롄에서 열린 하계 다보스 포럼 (Annual Meetings of the New Champions)에 참석했다. (사진: 서울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은 7월 1일부터 3일까지 중국 다롄에서 열린 하계 다보스 포럼 (Annual Meetings of the New Champions)에 참석했다.

‘리더십 4.0: 세계화 신시대 성공의 길’을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오세정 총장은 “세계 경제의 새로운 발판 모색(Finding a new footing for the global economy)”을 주제로 개최된 비공개 세션과 “협력적 혁신 모델 개발(Evolving collaborative innovation models)”을 주제로 열린 세션 등에 참석했다.

“협력적 혁신 모델 개발”을 주제로 열린 세계 각국의 고등교육 관계자 및 지도자들이 참가한 ‘대학 커뮤니티 기술 개척자(University Community Tech Pioneers)’세션에서 오세정 총장은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글로벌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대학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이를 위해 대학은 창의적 혁신적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노력은 물론 대학의 기술이 사업화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오세정 총장은 다보스 포럼 창립자인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 박사를 접견했다. 클라우스 슈밥 박사는 한국의 발전에 있어 서울대의 기여와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고 한국의 리더십을 견인하는 서울대가 추후에도 다보스 포럼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오세정 총장도 다보스 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서울대의 다보스 포럼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 참여를 약속했다.

이어 오세정 총장은 세계적인 과학 전문 주간지 Nature의 마그달레나 스키퍼(Magdalena Skipper) 편집장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국과 서울대의 연구 활동 현황 및 중점 육성 분야"를 주제로 진행된 이 인터뷰에서 오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선점 과제로 인공지능(AI)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에 대한 비전과 서울대의 전략을 강조했다.

한편 올해로 13회를 맞이한 하계 다보스 포럼에는 100여 개국에서 1900여 명의 정재계 지도자 및 학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에 서울대 윤의준 연구처장(공과대학 교수)이 동행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