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초등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추진
정부, 초등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추진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7.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즐거운 영어교육으로 모든 학생의 기초 의사소통능력 향상
소외지역 초등학교 영어교육 지원과 ‘영어 놀이터’ 구축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정부가 초등학교 3학년을 중심으로 영어교육 내실화를 추진한다. 말하기 학습이 강화되고, 영어놀이터와 같은 학습공간도 구축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4일  ‘초등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계획(이하 내실화 계획)’을 수립해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균등한 영어 교육 기회를 제공해 지역과 소득에 따른 격차를 완화하고, 영어 노출 및 사용 기회를 확대해 모든 학생이 기초 의사소통능력을 키울 수 있는 초등 영어교육을 목표로 수립됐다.

내실화 계획은 교사‧학생‧학부모‧전문가 면담, 요구조사, 정책연구, 정책연구자문단 및 교육청 등의 검토와 협의를 거쳤다. 영어교육 진입기의 학습경험이 중‧고교에서 학습의욕과 학업성취에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에 따라 초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되는 정규 영어교육에 초점을 맞췄다.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 올해 3월 공교육정상화법을 일부 개정해 놀이‧활동 중심의 방과후 영어수업을 허용한 바 있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기존에 지적돼 온 영어 의사소통 기회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 자연어 처리 기술을 활용한 ‘영어 말하기 연습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과 1 : 1 대화 연습 및 학습자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맞춤형 영어콘텐츠 추천 등의 기능을 갖춰 학생들에게 학교 안팎에서 풍부한 듣기 ‧ 말하기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내년에 시범학교를 대상으로 서비스가 제공된다. 2021년 확대 서비스가 예정돼 있다.

(출처: 교육부)
영어 말하기 연습 시스템 개념도(안) (출처: 교육부)

또한 언제 어디서나 읽고 싶은 영어책을 읽을 수 있도록 다양한 주제와 수준의 도서를 구비한 EBSe 온라인 영어독서 프로그램을 확대 개편한다. 오디오북, 텍스트북을 구비하고 학습활동까지 지원하는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읽기의 즐거움과 균형 잡힌 영어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다양한 교육활동에 활용될 수 있다.

이 외에 사교육비 경감과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영어 교과서별‧차시별 학습영상, 중학교 교육과정과 연계되는 초6 겨울방학 영어 프로그램 등 EBS 영어학습 콘텐츠를 확대 제공한다.

아울러 학교공간혁신 사업 등과 연계해 편안한 학습 공간에서 영어도서 ‧ 학습교구 ‧ 스마트기기 등을 활용한 자기주도학습 또는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영어놀이터’도 지원한다. 영어놀이터는 자연스러운 영어 습득, 학습 습관 형성 등을 위해 학교 여건에 따른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에 중점을 둔다. 올해 하반기 운영 준비에 착수, 내년에 100개의 단계적 시범학교를 선정, 운영할 계획이다. 2021년에 성과점검과 운영확산에 들어간다.

교육격차 완화를 위해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화상 영어수업, 영어캠프 등도 지원하고, 원어민 배치가 어려운 초등학교에 토크(TaLK) 장학생을 확대 배치한다.

교육부 이상수 교육과정정책관은 “이번 내실화 계획을 충실히 추진해 학부모님의 신뢰를 얻고, 학생들에게 흥미와 즐거움을 주는 학교 영어교육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