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시스템 반도체 우수 인력 양성한다
전북대, 시스템 반도체 우수 인력 양성한다
  • 신영경 기자
  • 승인 2019.06.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등 13개 대학, 관련 기업 등 인재양성 협약 체결

[대학저널 신영경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를 비롯한 13개 대학과 반도체 설계 전문기관 및 기업 등이 시스템반도체 설계인력 양성을 위해 산·학·연·관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5일 성남 한국반도체사업협회에서 개최된 이번 협약에는 전북대를 비롯한 국내 13개 대학과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팹리스), 반도체설계교육센터(IDEC),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등이 참여했다.
 
전북대 등 13개 참여대학은 시스템반도체 산업을 이끌 핵심인재를 키우기 위해 수요기반의 교육과정 및 교재를 활용하고, 산학실습 프로그램, 산업체 현장교육 등을 통해 전문성을 갖춘 실무인재를 육성한다.
 
이번 협약식 행사에서 전북대는 13개 대학을 대표해 전북대IDEC캠퍼스가 주관이 돼 학부생 대상으로 20여 년간 운영해 온 설계전공트랙과정을 우수 운영 사례로 발표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전북대는 시스템반도체 설계인력 양성 과정을 가장 먼저 추진해 온 대학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13개 대학으로 확대되고 관련 교육 과정들이 좀 더 활발히 개발·운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북대는 기존 반도체설계트랙과정에 반도체 설계 특화과목(반도체 공정이론, 반도체 설계 및 제작 등)을 추가로 개설해 이를 이수한 학생들이 반도체설계기업에 취업 후 별도의 추가 교육 없이 곧바로 실무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