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교직원 "대학구조개혁평가 폐지하고 재정지원 확대하라!"
대학 교직원 "대학구조개혁평가 폐지하고 재정지원 확대하라!"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6.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대학노동조합, 결의대회 열고 정부 고등교육정책 개편 요구…하반기 총파업 예고
(사진: 연합뉴스)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대학 교직원들이 대학구조개혁평가(대학기본역량진단) 폐지와 고등교육 재정 확대 등을 촉구하며 하반기 총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이하 대학노조)은 26일 교육부 세종청사 앞에서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대학산별 총파업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현 정부의 고등교육정책을 비판하는 투쟁결의문을 발표했다. 

대학노조 측은 그간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지만, 단기적 성과 중심 및 폐교로 내모는 현재의 방식은 문제가 있다는 비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봤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고등교육에 대한 정부의 중장기 계획과 실질 대책은 전무해 교육현장에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학노조는 고등교육 위기에 대응하는 정부 차원의 장기적 대책과 고등교육 공공성 강화를 외치며 결의사항을 밝혔다.

대학노조는 대학구조대혁평가 폐기 및 고등교육정책 전면전환을 결의했으며, OECD 평균 이상의 고등교육재정확대 등 고등교육 단계적 무상화 운동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요구했다. 사학중심 대학생태계 체질 전환과 공영형 사립대의 지속추진도 결의했다. 비리 전력자의 학교현장 복귀 금지 등 사학비리 근절을 위한 법 개정도 요구했다. 아울러 대학 내 비정규직 전면 철폐 및 정규직 전환도 결의했다.

특히 대학노조는 9월초 회의를 거쳐 하반기 무렵, 전국 조합원들과 함께 총파업을 할 것이라 밝혔다.

대학노조 측 관계자는 "기초학문 소멸, 대학의 취업인력 양성소로의 변질, 학문 재생산 구조의 붕괴, 고등교육 질 지속적 하락, 지방대 중심 폐교위기 등 대학 노동자들은 교육 현장에서 밀려나며 생사의 기로에 서야만 하는 암울한 현실을 맞고 있다"며 "대학 노동자들의 생존권 사수와 후퇴하고 있는 정부 노동정책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학노조는 서울대, 고려대 등 전국 142개 대학에 지부를 두고 있다. 조합원은 약 1만 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