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내용을 체계화하는 작업이 좋은 결과를 이끌었죠!”
“학습 내용을 체계화하는 작업이 좋은 결과를 이끌었죠!”
  • 신영경 기자
  • 승인 2019.06.2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1% 나만의 공부법] 서울대 치의학과 하유진 씨

 

[대학저널 신영경 기자] 서울대학교 치의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인 하유진 씨는 자신에게 맞는 특별한 공부 방법을 통해 대학 입시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 뚜렷한 꿈을 갖고 있던 건 아니었지만, 훗날 폭넓은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수험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공부에 매진한 그다. 하 씨는 “정말 하고자 하는 꿈이 생겼을 때, 성적이 발목을 잡는 일은 없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공부를 열심히 하게 된 계기도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공부를 하면서 진로 방향성을 구체화했다는 하 씨. 그는 어떻게 높은 성적을 얻고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었을까? <대학저널>이 하 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비법을 소개한다.

 

수업은 최대한 경청, 복습은 반복적으로
수시 일반전형으로 서울대에 합격한 하 씨는 고교시절 학교생활에 열중하며 입시 지원전략을 세웠다. 특히 교내활동과 내신관리에 집중했다. 동아리 활동을 할 때는 학년이 올라갈수록 관심 분야를 좁히려고 노력했다. 수업시간에는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예·복습을 철저히 반복했다.
“선생님의 시선에 따라 행동하면서 질문을 자주 던졌어요. 가급적이면 수업 전 교과서를 미리 파악하고, 정규 수업시간에는 선생님과 계속 눈을 맞추며 공부했어요. 친구들에게 내용을 상세하고 쉽게 설명할 수 있을 정도로 꼼꼼히 학습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도 이해력이 높아졌어요.”  
하 씨는 시간대별로 공부 계획을 세우지 않고, ‘해야 할 일’을 작성해 세부 목표를 설정해갔다. 목표를 달성한 목록이 많을수록 성취감은 커졌다. 작은 목표를 하나둘 이루다 보니 큰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까지 생겼다.
“최대한 욕심을 내서 ‘To do list’를 작성했어요. 동그라미 개수가 많아 만족할 정도로 공부를 한 날이면 스스로에게 작은 보상을 줬습니다. 노래를 듣는다거나, 인터넷 쇼핑을 하는 식으로 나를 위한 시간을 가졌죠. 이러한 과정이 모여서 좋은 성과가 나타났어요.”

모든 내용을 체계화해 자신의 것으로 흡수할 것!
모든 과목에 공통으로 적용된 하 씨만의 공부 방식이 눈에 띈다. 바로 내용을 체계화하는 작업을 거친 것. 하 씨는 체계화된 공부법을 통해 상대적으로 자신이 없었던 국어영역에서 효과를 톡톡히 봤다. 문학작품에도 하나의 체계가 있다고 알게 된 하 씨는 최대한 많은 작품을 접하면서 문제 유형을 분석했다.
“문법 규칙을 구체적으로 정리해 문제풀이 시간을 절약했어요. 저는 공책 한 권으로 핵심 내용을 정리하고 복습했습니다. 읽는 속도가 느릴지라도 체계적으로 파악하고 싶다는 생각이 컸어요. 국어의 경우 모의고사를 준비하면 내신 대비까지 할 수 있는데요. 파트별로 나눠서 공부를 하고, 최대한 많은 작품을 접하면서 해석과정을 거쳤어요. 특히 문학작품의 경우 마인드맵 형식으로 백지에 학습내용을 채워갔습니다.”    
수학은 개념정리를 바탕으로 하나의 문제집을 여러 번 반복해서 풀었다. 난이도의 차이만 있을 뿐 문제집별로 출제 유형은 비슷하다고 여겼기 때문. 틀린 문제를 중점적으로 공부하며, 새로운 문제집으로 넘어갈 때마다 개념정리를 다시 시작했다. 하 씨는 중학교 때 미리 심화학습을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추천했다.
“수학은 고등학교 성적에서 문·이과 상관없이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수학을 잘해야만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는 것이죠. 또 고등학교 때 배운 수학이 대학공부와 이어져 대부분 비슷하게 활용됩니다. 개념과 유형을 제대로 파악한다면, 점수가 자연스레 향상될 거예요.
영어의 경우 중학교 때부터 영단어를 많이 외울 것을 권해요. 문법을 알아도 단어를 모르니 해석이 안 되더라고요. 단어는 꾸준히 쉬는 시간을 활용해 외우려고 노력했어요. 또 수능특강 교재로 지문분석을 많이 했는데요. 최소 하루에 4~5문제, 많으면 한 단원 정도의 분량을 채워갔어요. 영어지문은 휴대폰에 녹음 해서 등하교시간에 이어폰으로 듣고 말하는 연습을 했어요.”
하 씨는 탐구 과목 역시 자신만의 체계화 공부법을 활용해 내용을 습득했다. 단순히 눈으로 외우는 건 한계가 있다고 느꼈다. 핵심 용어만 봐도 세부적인 내용을 전부 기억할 수 있도록 정리과정을 반복했다. 어려운 주제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 인강을 통해 예습시간을 늘렸다. 이렇게 예습과 복습을 철저히 하다 보니, 수업의 집중도도 높아졌다.  
“학습 내용을 수차례 정리하면 머릿속에 해당 내용 자체가 들어가 있는 느낌을 받게 돼요. 핵심은 많은 양을 최대 5장 이내로 요약하는 것이었어요. 주요 키워드를 보고 상세 내용을 떠올릴 수 있게 하는 방식입니다. 부족한 부분에 대한 불안감도 컸지만, 어떻게 하면 미흡한 점을 보완할 수 있을까 고민했어요. 그러다 터득한 방법은 매우 일상적인데요. 자기 전 머릿속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공부한 부분을 훑어보거나 샤워를 할 때 김서린 거울에 그림을 그리며 계속 설명하듯이 읊조리는 식이었습니다.”

어려운 순간에도 최선을 다해 집중할 것!
하 씨에게도 어김없이 슬럼프는 찾아왔다. 왜 공부를 해야 하는지 의문이 들 때가 많았다. 그렇게 집중이 되지 않고 멘탈이 흔들리는 순간엔 잠시 휴식을 취하며 마음을 다잡으려고 노력했다. 신나는 노래를 듣거나, 바깥 공기를 쐬면서 자신만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울적함이 느껴질 땐 생각을 깨끗한 상태로 만들어 다시 공부에 집중했어요. 선생님과 상담을 진행하며 열심히 했던 순간을 상기하기도 했죠. 잡생각이 많아 우울한 날에는 노트를 준비해서 의식의 흐름대로 쓰고 싶은 말을 적었어요. 생각 없이 나오는 말들을 종이에 꽉 채운 뒤에는 구겨서 쓰레기통에 버렸습니다. 이런 방법이 감정을 정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어요.”
끝으로 하 씨는 대입을 준비하는 후배들에게 이와 같이 조언했다. “대입이라는 목표를 앞두고 너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들 때도 있을 거예요. 그렇지만 후배들이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서 좋은 성과를 냈으면 좋겠어요. 대학에 오면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정말 많아요. 또 ‘고등학교 때 조금 더 열심히 노력할 걸’ 후회하는 친구들도 적지 않습니다. 누구에게나 힘든 수험생활이지만, 최선을 다해 공부에 집중한다면 분명 만족할 만한 결과가 뒤따를 거예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