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미국 LA에서 ‘재미 동아대학교 동문 초청 간담회’ 개최
동아대, 미국 LA에서 ‘재미 동아대학교 동문 초청 간담회’ 개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6.18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석정 총장·신정택 총동문회장·황규홍 대외협력처장·하형주 예술체육대학장 등 방문
동문 50여 명 참석,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 취지 공감하며 모교 발전 ‘열의’ 보여
한석정 동아대 총장(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신정택 총동문회장(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등이 지난 7일 미국 LA에서 열린 ‘재미 동아대학교 동문 초청 간담회’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석정 동아대 총장(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신정택 총동문회장(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등이 지난 7일 미국 LA에서 열린 ‘재미 동아대학교 동문 초청 간담회’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올해 개교 73주년과 총동문회 창립 70주년을 맞은 동아대학교의 미국 LA지역 동문들이 한 자리에 모여 모교 발전을 위한 열의를 다졌다.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지난 7일 미국 LA에서 '재미 동아대학교 동문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한석정 총장을 비롯 신정택 총동문회장(세운철강(주) 회장), 황규홍 대외협력처장, 하형주 예술체육대학장(’84 LA 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등과 박평식 재미 동아대학교 동문회장, 정재덕·김순열 역대 회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모교의 주요 사업과 성과, 발전계획 등을 듣고 동문회 활성화 및 동문 간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노력키로 뜻을 모았다. 동문들은 즉석에서 교가도 부르는 등 훈훈한 자리도 만들었다.
 
한석정 총장은 “동아대 동문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사회 각계각층에서 활동하는 것이 모교에 큰 힘이 된다”며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의 150억 원 약정이 마중물이 돼 동문들의 발전기금 기부가 쏟아졌고 유례없는 기부 물결이 동아대 사랑의 불씨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신정택 총동문회장은 “학교 발전을 위해 동문이 함께 뭉쳐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에 적극 참여하자”며 “동문들의 관심과 도움 없이 학교 발전은 힘들다. 해외 동문회도 앞으로 더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대는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이승형 재미 동아대 태권도 동문회장 등 미국에 거주하는 태권도 사범 동문 주축으로 오는 2021년부터 ‘동아대총장배 전미 태권도 대회’ 개최를 추진하는 등 미주 동문들의 활발한 교류를 도모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