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등 4교,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추가선정
상명대 등 4교,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추가선정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6.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사업 추가선정평가 결과 발표…숙명여대, 전북대 등 7교 재선정
계속지원대학 등 68개교 지원 확정…올해 예산 559억 4000만 원
고교생에게 전공·진로 정보를 제공하는 상명대학교 선배자문단 'SIRIUS' (출처: 상명대학교)
고교생에게 전공·진로 정보를 제공하는 상명대학교 선배자문단 'SIRIUS' (출처: 상명대학교)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상명대 등 4개 대학이 올해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신규로 선정됐다. 숙명여대, 전북대 등 7개 대학은 재선정돼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

교육부는 17일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추가선정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2014년부터 시작된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고교교육 내실화 및 학생·학부모의 대입 부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대학의 입학전형을 개선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목적이다. 올해 사업예산은 559억 4000만 원으로 68개교 대학들에게 지원된다. 사업 기간은 2년이다.

앞서 교육부는 계속지원대학 58개교를 발표하고, 10개 대학은 지원중단과 추가선정평가 대상에 올렸다. 지원중단대학은 유형Ⅰ 고려대, 부산대, 서울과기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순천대, 전북대, 한국교원대, 한동대 등 9개교, 유형Ⅱ 우석대 등 1개교로 총 10개교였다.

이번 추가선정평가에는 중간평가 지원중단대학과 신규 신청 대학 등 26개교가 참여했다. 교육부는 신청 대학들의 2019년 사업계획, 2020~2021학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공정성 관련 4개 지표를 새롭게 반영했다. 평가 결과 11개교가 추가로 선정됐다.

평가에서 유형Ⅰ 고려대, 부산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전북대, 한동대, 유형Ⅱ 우석대 등 7개교가 재선정됐다. 대구교대, 상명대, 연세대, 제주대 등 4개교는 신규 선정됐다.

아울러 기존 고교교육 기여대학 계속지원대학 57개교를 포함한 대학별 지원금도 확정됐다. 지원금은 대학 규모, 채용사정관 수, 평가 결과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서울대가 올해 18억 14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지원금을 받게 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통해 대입전형의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 대입전형 단순화 등 대학입시에 대한 국민적 요구와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