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정순애 간호사, 후배 양성위해 4억 원 기부
故 정순애 간호사, 후배 양성위해 4억 원 기부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6.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투 한 벌로 겨울 날 만큼 검소한 생활해 모은 전 재산 기부
고(故) 정순애 한양대병원 간호사가 13일 한양대학교와 한양대병원에 각 2억 원씩 총 4억 원을 기부했다. (사진: 한양대 제공)
고(故) 정순애 한양대병원 간호사가 13일 한양대학교와 한양대병원에 각 2억 원씩 총 4억 원을 기부했다. (사진: 한양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고(故) 정순애 한양대병원 간호사가 13일 한양대학교와 한양대병원에 각 2억 원씩 총 4억 원을 기부했다. 정 간호사가 기부한 기금은 한양대병원의 발전과 간호학부 학생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정 간호사는 지난 1978년 한양대 간호학부 졸업 후 2015년까지 한양대병원에서 근무했다. 고인은 외투 한 벌로 겨울을 날 정도로 평소 검소하게 생활했으며, 세상을 떠나기 전 후배와 병원을 위해 전 재산을 사용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정 간호사의 유족은 “고인은 평소 후배 간호사들을 자식처럼 생각하고 아꼈다”며 “병원과 간호학부의 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