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U-20 국가대표 감독 모교, 경일대의 '잠 못 드는 밤'
정정용 U-20 국가대표 감독 모교, 경일대의 '잠 못 드는 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6.1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룸, 기숙사 등에 삼삼오오 모여 새벽 본방사수
우승 기원 학생-교직원 친선 축구경기도 열려
경일대 캠퍼스에 걸린 정정용 감독 응원 현수막
경일대 캠퍼스에 걸린 정정용 감독 응원 현수막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U-20 국가대표팀의 승전보가 계속되면서 정정용 감독(경일대 건축 88)의 모교인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 가마골 캠퍼스에도 잠 못 드는 밤이 지속되고 있다.

매 경기가 우리나라 시간으로 새벽에 있어 단체응원은 불가능하지만 캠퍼스 주변 원룸과 기숙사 등에서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소규모 응원을 펼치고 있는 것.

경일대 축구동아리 ‘일맥’ 회장 김민석(스포츠학과 3년)씨는 “국가대표가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룩한 것도 경이롭지만 팀을 이끄는 감독이 우리 대학 선배님이라는 점이 자랑스럽다”며 “내일 새벽에 있을 에콰도르와의 4강 경기도 동아리 친구들과 함께 본방사수하며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일대는 U-20 월드컵 대회 직전부터 교내에 ‘정정용 선배’를 응원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리며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경일대 관계자는 “정정용 감독이 선수로는 화려한 커리어를 가지지는 못했지만 지도자로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월드컵 4강에 올려놓은 사실에 학생들이 느끼는 자부심이 크다”며 “대회가 끝나면 정정용 감독의 모교 초청 행사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일대는 U-20 국가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친선 축구경기도 연다. 4강전 전날인 11일 저녁 교내 운동장에서 기계자동차학부 1학년 팀과 교직원 축구 동아리가 정정용 호의 우승을 기원하며 단판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정정용 감독은 1969년 대구 출생으로 신암초, 청구중·고를 거쳐 1988년 경일대학교에 입학해 1993년 졸업했다. 졸업 후 실업팀인 할렐루야와 이랜드 푸마 팀에서 선수생활을 한 뒤 대구FC 수석코치와 현풍고등학교 감독을 거쳐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U-20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