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술교육대, ‘가상훈련 콘텐츠’ 보급…4차 산업혁명 선도
한국기술교육대, ‘가상훈련 콘텐츠’ 보급…4차 산업혁명 선도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6.1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333개 직업훈련기관에 콘텐츠 보급
재직·구직자 4만 7000여 명 훈련 참여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한국기술교육대학교(KOREATECH, 총장 이성기) 온라인평생교육원(원장 임경화)이 직업훈련기관 등을 대상으로 기술·공학분야 가상훈련(Virtual Training) 콘텐츠를 무상으로 보급해 4차 산업혁명 시대 우수인재 양성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산업현장에서 고가의 대형장비, 위험장비 등 실제 장비를 이용한 훈련은 장비 구축비용 부담, 위험 훈련 시 안전사고 발생 우려, 대형장비 도입 시 공간 확보 등의 어려움이 있다. 하지만 가상훈련은 실제 장비를 가상훈련 콘텐츠로 대체해 훈련하기 때문에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고 쉽고 안전하게 교육을 하는 장점이 있다.

온라인평생교육원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기계 ▲전기·전자 ▲화학 ▲건설 ▲환경·에너지·자원 분야 등의 가상훈련 콘텐츠 총 65과정을 개발, 333개의 직업훈련기관에 보급했다. 이 기간 동안 콘텐츠 활용 학습자수는 4만 7350여 명이며, 활용 과정 수는 1055종(보급 기관 중복 활용 수)에 이른다. 학습자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4.4점이다.

가상훈련 콘텐츠 중 ‘지게차 운전기능사실기’는 지게차 실기 코스를 가상공간으로 구현해 실기시험 코스 숙지 및 운전능력 향상을 위한 반복훈련을 할 수 있다. ‘전기유압서보제어’는 유공압 제어훈련을 위한 유압회로 및 전기회로 설계 및 설치, 구동 훈련을 할 수 있으며, 학습모드 훈련 후 사용자가 자유롭게 회로를 구성할 수 있는 실습모드도 제공하고 있다.

가상훈련 콘텐츠를 보급 받은 직업훈련기관 종사자는 “개인PC를 활용하면 1인 1대 장비를 갖는 것과 다름없이 훈련이 가능하다”며 “실제 장비는 고가여서 학생들이 충분한 실습을 하기 어려우나 가상훈련 콘텐츠를 통한 사전 연습으로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어 교육에 효과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코리아텍은 지난해에 개발을 완료한 ‘공기압제어’, ‘지멘스 PLC 제어 기초’, ‘분광분석’ 등 10개 신규과정을 추가로 제공하고 있으며, 14개 과정 가상훈련 콘텐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온라인평생교육원 측은 “가상훈련 콘텐츠는 재직자 및 구직자 직업능력 제고, 훈련기관의 고가 훈련장비 도입과 콘텐츠 개발 등의 예산 중복투자 방지 등을 위해 개발하는 것”이라며 “가상훈련 콘텐츠에 NCS(국가직무능력표준)을 반영하고 있으며, 다수의 직업훈련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보급해 첨단 훈련매체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등 정부혁신의 사회적 가치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상훈련 콘텐츠는 ‘온라인평생교육원 가상훈련’ 홈페이지(vt.e-koreatech.ac.kr)를 통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온라인평생교욱원은 올해 하반기에 ‘스마트직업훈련 플랫폼(STEP)’을 구축해 직업훈련을 원하는 전 국민 대상 이러닝과 가상훈련 콘텐츠를 통합 서비스할 예정이다. 

임경화 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고품질의 직업교육훈련 콘텐츠 개발과 보급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