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나텍 성도경 대표, 전북대에 발전기금 5600만 원 기탁
㈜비나텍 성도경 대표, 전북대에 발전기금 5600만 원 기탁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6.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도경 대표 "대학과 후학들 경쟁력 향상 위해 소중히 쓰이길"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동문인 ㈜비나텍 성도경 대표(공대 전자공학부 1986년 졸업)가 대학발전을 기원하며 5600만 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전북대 김동원 총장은 10일 성도경 대표를 대학에 초청해 발전기금 기탁식을 통해 감사패 등을 전달하며 감사를 표했다.

성 대표는 전북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1999년 전주시 팔복동에 소재한 ㈜비나텍을 설립했다. 국내 내비게이션과 블랙박스에 들어가는 슈퍼커패시터 국내 점유율 99%를 차지할 만큼 탄탄한 전북 토종기업인 비나텍은 소형 슈퍼커패시터 분야에서 매출액 기준으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비나텍은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인재 육성 우수기업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특히 2011년부터 8년 간 한 해도 빠짐없이 직원들이 손수 담근 김장김치를 덕진구청에 전달하고 있고,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나눔회 봉사단(회장 한상진)을 만들어 매월 둘째 주 토요일마다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이번 발전기금 역시 지역의 미래가 될 후배들에게 선배로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한 것으로, 평소 성 대표 자신이 졸업한 전자공학부 학생들에게 무언가 해주고 싶은 마음을 실천에 옮긴 것이다.

성 대표는 “그간 지역에서 기업을 운영해오면서 선배로서 모교 후배들을 위한 나름의 역할을 하고 싶었다”며 “우리 전자공학과 후배들이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고, 모교 역시 더욱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원 총장은 “대학 발전과 후학들을 위해 기금을 기탁해주신 것에 대해 대학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우리 학생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학업에 정진하고, 훗날 누구나 다 좋은 곳에 취업할 수 있도록 대학이 나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