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높은 에너지 저장 가능한 새로운 세라믹 소재 개발
인하대, 높은 에너지 저장 가능한 새로운 세라믹 소재 개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6.1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소재공학과 지성엽 씨 ‘2019 한국재료학회 춘계학술대회’ 우수포스터 발표상 수상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 신소재공학과 전자기능재료 연구실 지성엽 씨가 최근 높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새로운 세라믹 소재를 개발해 그 내용이 담긴 논문으로 ‘2019 한국재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포스터 발표상을 수상했다. 

지성엽 씨가 발표한 논문 ‘상온 분말 분사법을 이용한 삼상분계PbZrO3-PbTiO3-(Bi,Zn)NbO3 재료 제조 및 유전특성 평가’는 서로 다른 3가지 결정상이 공존하는 고밀도 세라믹 막을 상온 분말 분사법을 이용해 제조한 연구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기존 고온 소결 과정으로 얻지 못했던 새로운 세라믹 신물질을 개발한 것이다. 

여러 결정상이 공존하는 세라믹 재료는 높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어 고출력이 필요한 전기자동차나 레일건의 캐퍼시터로 활용이 가능하다. 

지성엽 씨는 “연구생으로 활동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여러 연구실 선배들과 함께 연구한 내용을 정리해 수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관련 연구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