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대 공연예술학과, 대학 연극축제 ‘제27회 젊은연극제’ 참가
경복대 공연예술학과, 대학 연극축제 ‘제27회 젊은연극제’ 참가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6.1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로 열림홀에서 막심 고리키 ‘밑바닥에서’ 공연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복대학교 공연예술학과가 오는 29일까지 서울 대학로에서 진행되는 ‘제27회 젊은연극제'에 참가한다.

‘젊은연극제’는 1993년에 시작돼 올해로 27회를 맞은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학 연극축제다. 올해는 ‘눈부신 젊음 내일의 연극’을 슬로건으로 50개 대학의 연극 관련 학과가 참여, 서울 대학로에 소재한 9개의 극장에서 대학별로 공연을 진행한다.

공연예술학과의 참가작은 밑바닥 인생을 사는 사람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 인간의 삶에 대한 연극, 막심 고리키의 ‘밑바닥에서’다. 대학로 열림홀에서 11일과 12일 공연한다.

유원용 공연예술학과장은 “올해 공연예술학과로 학과를 개편, 처음으로 학생들이 열심히 준비해 젊은연극제에 참가하게 됐다”며 “현장에서 요구하는 연극도 잘하고 뮤지컬도 잘하는 무대연기자를 양성해 학과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복대 공연예술학과는 학교기업 ‘공연제작소 쿰’을 운영하며 해마다 창작뮤지컬제작, 지역 초·중·고교생 대상 문화예술교육 등 재능기부 및 다양한 외부공연으로 현장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대학의 역할도 실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