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3일간 6000명 관람
한양대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3일간 6000명 관람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6.1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한양대학교(총장 김우승)가 주최하고 한양오페라시어터(총감독 박정원)가 기획한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6일부터 사흘간 서울 성동구 한양대 노천극장 에서 열렸다. 3일간 총 6000명이 관람한 이번 오페라는 한양대 개교 8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노천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한 이범로 감독이 연출을, 현재 수원시향 상임지휘자로 활동 중인 최희준 교수가 지휘를 맡았다. 첫날은 소프라노 엄진희, 테너 이원준, 바리톤 고성현 등이 주역을 맡고 둘째 날인 7일 공연에는 한양대 음악대학에 재학 중인 수준급 학생들이 출연했다. 공연 마지막 날인 8일에는 세계적 명성을 얻고 있는 소프라노 캐슬린 김, 테너 김우경, 바리톤 우주호 등이 출연했다.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 출연한 성악가들이 노래를 하고 있다. 오페라는 6일부터 사흘간 열렸고, 총 6천명의 관객이 관람했다. (사진: 한양대 제공)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 출연한 성악가들이 노래를 하고 있다. 오페라는 6일부터 사흘간 열렸고, 총 6000명의 관객이 관람했다. (사진: 한양대 제공)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주역을 맡은 김우경 교수(왼쪽)와 캐슬린 김 교수가 연기를 하고 있다.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주역을 맡은 김우경 교수(왼쪽)와 캐슬린 김 교수가 연기를 하고 있다. (사진: 한양대 제공)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최희준 교수(왼쪽 상단)가 한양 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하고 있다.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최희준 교수(왼쪽 상단)가 한양 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하고 있다. (사진: 한양대 제공)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관객들이 관람하고 있다. 오페라는 6일부터 사흘간 열렸고, 총 6000명의 관객이 관람했다.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관객들이 관람하고 있다. 오페라는 6일부터 사흘간 열렸고, 총 6000명의 관객이 관람했다. (사진: 한양대 제공)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출연진들이 관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 한양대 제공)
8일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야외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출연진들이 관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 한양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