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국내 최초 스마트에너지시티 허브 구축
중앙대, 국내 최초 스마트에너지시티 허브 구축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6.1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AI 기반 에너지 공유 데이터 센터’ 설립 예정
중앙대학교 (사진: 중앙대 제공)
중앙대학교 (사진: 중앙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중앙대학교(총장 김창수)가 국내 최초로 스마트에너지시티 허브 구축에 나선다.

중앙대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에너지데이터 기반 지속가능한 스마트에너지시티 실증 사업에 선정돼 세종시 5-1블록에 스마트 소사이어티를 구현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한국전력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여러 기관들이 협업하며, 스마트에너지시티 분야 전문가인 중앙대 박세현 교수(전자전기공학부)가 총괄책임을 맡는다.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중앙대는 8월 국내 유일의 에너지데이터 전문 센터인 ‘AI 기반 에너지 공유 데이터 센터’를 설립 예정이며, 세종시 통합관제 플랫폼과 연계함으로써 세종시를 국내 최초 ‘AI 기반 지속 가능한 스마트에너지시티’로 도약시킬 계획이다.

스마트 시티 구축 (사진: 중앙대 제공)
스마트 시티 구축 (사진: 중앙대 제공)

중앙대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스마트에너지시티가 성공적으로 구축될 경우, 고용창출 효과는 물론, AI 기반의 공유 에너지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산업 발전을 이끌 것”이라며, “향후 중앙대가 새로운 AI 기반 미래 산업 패러다임을 이끌 선도적 대학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에너지시티는 AI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시 인프라와 연계해서 시민들의 윤택한 삶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공급과 수요를 관리하며 신산업 창출로 도시의 경쟁력과 지속성을 높인다. 특히, 재생에너지와 4차 산업혁명의 융합을 통해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도시 환경 문제를 해결할 최적의 방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