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비리·부패 근절 위한 신고기관 운영된다"
"사학비리·부패 근절 위한 신고기관 운영된다"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6.1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교육부,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 설치…2달간 특별신고기간 운영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정부가 횡령, 교직원 특혜채용,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등 사립학교 비리·부패 행위를 근절하고 교육 공공성 강화에 나선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와 교육부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6월 10일부터 8월 9일까지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는 사학에 대한 신뢰성이 저하되고 교육의 공공성 강화에 대한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마련됐다. 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에 설치되며 대검찰청·경찰청·감사원·국세청 등 주요 수사·조사기관도 참여한다.

신고대상은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등 사립학교 및 학교법인과 관련된 부패·공익침해행위와 부정청탁행위다.

(출처: 교육부)

접수된 신고는 권익위와 교육부 조사관의 사실 확인 후 비위 정도를 고려해 감사원, 대검찰청, 경찰청에 감사 또는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또 필요한 경우 해당 공공기관에 송부해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참여기관의 적극적인 공조 하에 신고처리가 이뤄질 방침이다. 

신고는 국민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우편, 청렴포털(www.clean.go.kr),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및 권익위 홈페이지(www.acrc.go.kr), 참여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또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정부대표 민원전화 ‘국민콜(☎ 110)’, 부패‧공익신고상담(☎ 1398)으로 신고상담 할 수 있다.

권익위는 신고자에게 보상금과 포상금을 지급하고「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신고내용과 신고자의 신상정보 등을 엄격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권익위와 교육부는 “이번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신고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사립학교 관련 부패행위가 근절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며 “사건처리·분석 과정에서 발견된 제도개선 사항은 협업을 통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