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박물관, 초등생 대상 교육연계 프로그램 선보여
성신여대 박물관, 초등생 대상 교육연계 프로그램 선보여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6.0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만드는 별자리 이야기, 해시계, 에코백 등 풍성
성신여자대학교(총장 양보경) 박물관이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과 함께 공동기획한 K-museums 특별전 ‘군주가 꿈꾸는 세상’과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진: 성신여대 제공)
성신여자대학교(총장 양보경) 박물관이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과 함께 공동기획한 K-museums 특별전 ‘군주가 꿈꾸는 세상’과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진: 성신여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성신여자대학교(총장 양보경) 박물관이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과 함께 공동기획한 K-museums 특별전 ‘군주가 꿈꾸는 세상’과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초등 3~6학년을 대상으로 한 이번 프로그램은 전시에 소개된 ‘천상열차분야지도’를 비롯한 다양한 천문도와 ‘앙부일구’ 등의 천문관측기구에 대해 학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이와 관련된 체험활동을 통해 어린이에게 전통과학기술과 천문에 대한 이해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성신여대 박물관 관계자는 “참여 학생들은 내가 만든 별자리 이야기, 동·서양 별자리 이야기, 나만의 에코백 만들기, 앙부일구 제작체험 등 다양한 이번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동·서양 천문에 대한 원리를 자연스럽게 체득하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참여신청은 온라인(http://www.sungshin.ac.kr/museum) 및 전화(02-920-7715·7839)를 통해 접수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