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대명캠퍼스에 미술 전문 도서실 ‘초암도서실’ 열어
계명대 대명캠퍼스에 미술 전문 도서실 ‘초암도서실’ 열어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3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발전에 기여한 총동창회 이재하 회장(삼보모터스그룹 회장)의 호를 따 ‘초암도서실’로 명명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가 계명대 대명캠퍼스에 최신 시스템을 도입한 미술 전문 도서실을 열었다. 

계명대는 지난 30일 오후 3시 계명대 대명캠퍼스 동산관 2층 블랙갤러리 앞에서 ‘초암도서실’명명식을 진행했다. 행사에는 정순모 학교법인 계명대 이사장, 신일희 계명대 총장, 이재하 삼보모터스그룹 회장일가를 비롯한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신일희 총장은 명명사를 통해 “동산관 3층 전체를 ‘초암도서실’로 꾸밀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사람이 공간을 만들지만 그 공간에서 새로운 사람이 만들어지므로 이 초암도서실을 통해 이재하 회장님의 섬김과 나눔의 정신을 이어가고 사회에서 꼭 필요로 하는 인재가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하 회장은 “오늘 이 자리가 영광스럽고 모교에 감사하다”며 “총동창회장으로서 모교를 위해 해야할 일이 있다면 그 사명을 다 해 나갈 것이고 후배들에게 부끄러움 없는 모습을 보이며 학교의 긍지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새로 문을 연 계명대 초암도서실은 이재하 회장이 계명대 총동창회장으로서 학교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를 기리기 위해 그의 호를 따 ‘초암도서실’로 명명했다.

계명대 대명캠퍼스에는 미술대학, Artech College 등 미술 전공 학생들이 상주하는 곳이다.  미술 전공 학생들이 창의성을 발현하고 협업하며 창작해 작품이 전시될 수 있도록 일체의 공간을 마련했다.

특히 개인 서재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테마실도 별도로 구성돼 있다. 또 협업이 가능한 ‘코워킹 스페이스’, 패션쇼나 예술 관련 영상을 관람할 수 있는 ‘영상존’, 전공별 맞춤교육과 인터넷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이용자 교육장’, 학술DB  열람, 디자인 편집 등이 가능한 ‘전자자료존’, 1인석, 다인석의 ‘독서집중존’, 카페형 ‘비밀의 방’, 영화상영 등 미디어 활용 수업이 가능한 ‘융복합강의실’, 노트북 활용이 가능한 ‘크리에이티브존’ 등 다양한 공간으로 교수, 학습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지역 대학 도서관 최초로 전파를 활용한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시스템도 도입했다. RFID 시스템은 전파 방식을 활용하기에 대출 시 여러 권을 한 번에 처리해 이용자의 시간을 줄여줄 뿐 아니라 제 위치에 없는 책을 찾는데도 유리하다. 계명대에서 도입한 900MHz RFID는 기존 13.56MHz보다 주파수 대역이 넓기 때문에 짧은 거리뿐 아니라 먼 거리에서도 도서를 인식할 수 있어 정확하고 효율적인 도서대출, 반납, 장서관리가 이뤄질 수 있다.

최재성 계명대 동산도서관장은 “초암도서실은 미술 전문 도서실로 예비 예술인이 될 학생들의 감성과 창의성을 자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첨단 도서실을 지향하는 만큼 5000여 권의 미술 전문 도서, 250여 종의 전자잡지, 22만여 편의 동영상 자료의 제공과 RFID 시스템 적용으로 예술과 기술이 공존하는 미래형 도서실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