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방재현 겸임교수, 시청각 기록물 검색 위한 인공지능 기술 발명특허 등록
한국외대 방재현 겸임교수, 시청각 기록물 검색 위한 인공지능 기술 발명특허 등록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의 연령별 사진정보와 생성적 적대 신경망 이용, 특정 인물의 현재 사진에서 연령대별 얼굴 생성하고 이를 이용해 과거사진을 검색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총장 김인철) 정보·기록학 융합전공 방재현 겸임교수(주식회사 스토리안트 CEO)가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대량의 시청각 기록정보에서 특정인물을 검색하는 ‘연령대별 얼굴사진 학습을 통한 지능형 얼굴사진 위치 검색장치’ 기술특허(제10-1981634호)를 등록했다.

해당 특허는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생성적 적대 신경망)을 기반으로 연령대별로 과거의 얼굴을 생성한 후 해당 인물이 포함된 사진을 검색하는 기술이다.

대량의 사진정보를 관리하는 분야에서는 인물에 대한 정보를 입력해둬야 검색이 가능하다. 현재의 인물에 대한 정보는 알고 있어도 과거 사진에서 해당 인물은 현재의 얼굴과 다르기 때문에 검색하는데 한계를 갖고 있다.

이번 발명은 한국인의 연령별 사진정보와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생성적 적대 신경망)를 이용해 특정 인물의 현재 사진에서 10개 연령대별 얼굴을 생성하고 이를 이용해 과거사진을 검색하는 기술이다. 최근 중국에서 유사한 기술을 이용해 10년 전 유괴된 아이를 찾아주는 사례가 소개된 바 있다.

방재현 교수는 “국가기록원에서 보유한 기록물 중에서 시청각 기록물이 차지하는 비중이 문서 다음으로 많다”며 “제한된 인원과 자원으로 시청각 기록물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의 정보를 입력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작업”이라고 말했다.

또 “입력하는 사람이 현재 얼굴을 보고 누군지 알 수 있지만 60년 전 그 사람의 얼굴은 알 수 없기 때문에 과거사진은 존재하지만 해당 인물정보를 입력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대량의 시청각 기록물에서 특정인물을 검색할 때 과거 사진까지 검색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방 교수는 한국인의 연령별 얼굴변화에 따라 연령대별 얼굴을 생성하는 이번 기술을 이용해 실종아동 찾기, 시청각 기록물 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 확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