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 편견을 타이포그래피로, 서울시립대 '편견의 말들' 전시회 연다"
"일상 속 편견을 타이포그래피로, 서울시립대 '편견의 말들' 전시회 연다"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주변의 편견 섞인 상처의 말들 수집해 타이포그래피로 표현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서순탁)가 운영 중인 서울휴먼라이브러리는 ‘사람도서관’으로 편견 타파를 위해 덴마크에서 시작된 비폭력 사회운동의 한 방법론을 착안한 소통 활동 지원 사업이다.

휴먼라이브러리에 자원해 참여하는 사람책은 자원봉사자이고 독자의 신청으로 소통이 이뤄지는 만큼 이용자들의 자발적 참여가 절실한 사업이기도 하다.

오는 28일부터 4일간 서울시립대 중앙로에서 진행되는 홍보 전시회는 휴먼라이브러리가 편견을 깨기 위한 당초 취지에 맞게 ‘일상 속 편견의 말들의 나열’이라는 모토로 사회 저변에 깔린 편견의 말들을 타이포그래피 디자인을 통해 다양한 시각적 언어로 표현해 우리 자신의 편견을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했다.

이번 타이포그래피 전시회를 위해 산업디자인학과(김기윤, 김선우, 김성환, 김하민, 안성원, 이소영, 이예린, 이지원, 정서희, 채경희, 하수민), 도시사회학과 (민하진), 통계학과 (김정빈) 등 서울시립대 3개학과 13명 학생이 디자인 작업과 작품해설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휴먼라이브러리가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멘토링 형식의 소통만이 아닌 사회문제를 다루는 소통활동도 지원하고 있음을 알리고자 한다. 또 사람책 등록 및 대출 신청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으로 서울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