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선·후배 간 멘토링 열어 다양한 정보 공유
전북대, 선·후배 간 멘토링 열어 다양한 정보 공유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 선배와의 대화, 취업 준비 도움 됐어요”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취업에 대한 보다 현실적인 이야기를 재학생에게 전하고 기업에 대한 구체적이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4일 오후 ‘재학생-졸업생 멘토링 박람회’를 열었다.

학생이 입학하면 졸업까지 평생지도교수가 배정돼 체계적인 진로 상담이 이뤄지고 학생처 취업지원부를 중심으로 한 상시적 진로 상담 체계, 재학생 선·후배간 멘티-멘토 결연 등 학생 중심의 진로 멘토링 체계가 가장 잘 갖춰져 있는 전북대가 이러한 체계를 졸업생과 재학생까지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진행된 멘토링 행사에는 국민연금공단과 한국전력공사 등 공기업과 포스코, 현대자동차, 전북은행 등 대기업에 취업한 전북대 졸업생 30여 명이 참여했고 오후 내내 500여 명 재학생들이 행사장을 찾았다.

이날 졸업생 멘토들은 부스에 자리를 잡고 해당 기업에 관심이 있거나 취업을 원하는 후배들에게 자신이 경험한 대학생활을 이야기하고 기업 및 직무에 대한 소개와 스펙사항, 준비방향 등 취업에 도움이 되는 조언을 했다.

선배들을 찾는 학생들은 교수나 전문 직원의 상담에서는 느낄 수 없는 편안함을 느끼며 앞선 길을 걸은 선배들의 다양한 경험에 공감하고 소통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멘토링뿐 아니라 멘토, 멘티 전체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가 자유로운 분위기로 진행돼 다양한 질의응답이 오갔다.

이날 멘토로 참여한 전진우 씨(국민연금공단 근무)는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오랜만에 모교를 찾아 후배들과 소통하고 그들이 원하는 이야기에 공감할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며 “무엇보다 진로를 명확하게 설정하고 대학의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잘 활용한다면 멋진 미래를 설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송상현 씨(경제학과 4학년)는 “경험이 풍부한 선배들에게 기업에 대한 실질적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궁금증이 해소된 시간이었다”며 “나의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데 이번 선배와의 멘토링이 소중한 자양분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