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대서 '우리들이 그리는 통일 한마당' 열려
창원대서 '우리들이 그리는 통일 한마당' 열려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5.2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에 대한 인식 높이고, 지역사회로의 통일공감대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창원대학교(총장 최해범)가 운영하는 통일부 지정 경남통일교육센터(센터장 최해범 총장)이 창원대 종합교육관 대강당에서 ‘제5회 우리들이 그리는 통일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미래세대가 노래하는 평화통일을 키워드로 학생(중·고·대학생) 및 일반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통일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지역사회로의 통일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가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통일을 향한 우리들의 울림’이라는 주제로 통일노래 부르기가 진행됐으며, 마산여고 비비추 합창단의 ‘통일이 된 우리나라’ 합창공연과 창덕중 우쿨렐레 중창단 Hof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Heal the world' 연주로 큰 호응을 받았다.

창원대 국제관계학과 학생들은 통일이 된 이후 북에서 내려온 가족들이 겪는 차별과 설움, 행복을 찾아가며 화합하는 내용을 그린 통일 상황극(연극)을 무대에 올렸다.

행사장 로비에서는 창원시와 경남하나센터가 후원한 ’북한 음식 체험전‘이 열려 평소 쉽게 접하지 못한 북한의 문화와 음식을 경험해 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 이날 우수한 역량을 보여준 팀에게는 1등 통일부 장관상, 2등 창원대 총장상, 3등 통일교육위원 경남협의회장상이 수여됐다.

한편 창원대는 2014년 4월 통일부 지정 경남지역 통일교육센터를 유치했으며, 최해범 총장이 센터장과 통일교육위원 경남협의회장을 맡아 경남도내 통일교육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