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 홍보대사 별무리, 나눔의 집에 후원금 기부
경성대 홍보대사 별무리, 나눔의 집에 후원금 기부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 홍보대사 별무리 학생들은 지난 2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 집에 50만 원 후원금을 기부했다.

이날 기부한 후원금은 홍보대사 학생들이 경성대 축제기간 동안 부스를 설치해 각종 식음료를 판매해 얻은 수익금으로 마련됐다. 이번 기부 행사는 처음부터 홍보대사 학생들이 기획해 준비했으며 축제기간인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식음료 판매를 진행했다.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해 있는 나눔의집은 생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모여살고 있는 지원시설로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삶의 터전을 마련해줌과 동시에 일제의 일본군 위안부 만행을 알리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는 곳이다.
 
이번 기부 행사에 참여한 별무리 회장 권지영 씨는 “부스운영은 처음이라 서툴고 부족한 실력이었지만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다 같이 함께해 더 의미 있었고 좋은 일에 동참해준 학우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