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학생생활관, 동전모금함에 모인 동전으로 쌀 200kg 기부
부경대 학생생활관, 동전모금함에 모인 동전으로 쌀 200kg 기부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5.2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모은 동전 8622개 이웃에 기부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부경대학교(총장 김영섭) 학생생활관이 10년간 동전을 모아 이웃에 쌀 200kg을 기부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부경대 학생생활관장 서재호 교수(행정학과)와 자치회 학생들은 지난 22일 200kg의 쌀을 부경대가 사랑의 쌀 나눔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사랑독’에 기부했다. 세종1관 1층 경비실 앞에 설치해 둔 동전모금함에 모인 40만 4460원과 서재호 관장이 기부한 10만 원을 더해 쌀을 구입하고 전달한 것.

부경대 학생생활관이 2009년 설치해 10년간 운영한 동전모금함은 세종1관 건물을 청소하며 나온 동전을 모아 기부하기 위해 설치했던 것이다. 그런데 모금함을 본 학생생활관 학생들이 그 앞을 지나다니며 하나 둘 주머니 있던 동전을 넣기 시작했고, 10년이 지난 후 예상보다 훨씬 많은 동전이 모이게 됐다.

이렇게 모인 동전이 모두 8622개. 500원짜리가 108개, 100원짜리는 1748개, 50원짜리는 1050개였다. 10원짜리는 무려 5716개였다. 5000원 지폐도 3장, 1000원권도 51장이 들어 있었다.

서재호 학생생활관장은 “작은 정성을 모아준 많은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에 학생생활관 직원과 학생들 모두 감명 받았다. 학생들의 마음이 이웃에 잘 전달돼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부경대는 이번에 기부 받은 쌀을 자취생 등 쌀이 필요한 이웃들과 지역 복지단체 등에 기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