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위기관리연구소, 빗물의 활용 방안 일본에서 답을 찾다"
"충북대 위기관리연구소, 빗물의 활용 방안 일본에서 답을 찾다"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빗물저류조 활용 방안 세미나’ 진행
앞줄 좌측부터 Hiroyuki Okui 기술이사, 국가위기관리연구소 물안보센터장 맹승진 교수, 국가위기관리연구소 소장 이재은 교수
앞줄 좌측부터 Hiroyuki Okui 기술이사, 국가위기관리연구소 물안보센터장 맹승진 교수, 국가위기관리연구소 소장 이재은 교수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국가위기관리연구소가 23일 오전 10시부터 자연대 4호관 Crisisonomy Hall(210호)에서 일본우수저류침투협회 히로유키 오쿠이(Hiroyuki Okui) 기술이사를 초청해 ‘일본의 빗물저류조 활용 방안’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이재은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장을 비롯해 KAIA의 충청권건설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장 박형근 교수(충북대 토목공학과)와 국가위기관리연구소 물안보센터장 맹승진 교수(충북대 지역건설공학과), 연구소 센터장, 충북대 학생들이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일본의 빗물저류조 활용 사례, 설계 및 시공 방법 등을 소개하고 매년 봄 가뭄이 정례화 돼가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빗물을 생활용수 및 농업용수로 활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 KAIA의 충청권건설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와 국가위기관리연구소 물안보센터 측에서도 일본의 기술을 지역에 적용할 수 있도록 일본우수저류침투협회와 지속적 기술협력을 약속했다.
    
한편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는 2006년 개소해 국내외 학술대회, 현장조사 등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위기관리학 전문 연구 및 교육을 하고 있으며 2017년 교육부 중점연구소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