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논술고사, 수능 후인 11월 16일 가장 많아
올해 논술고사, 수능 후인 11월 16일 가장 많아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5.2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의예), 건국대, 경희대, 단국대 등 12개 대학 11월 16일에 논술고사 실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대입에서 논술의 비중은 해마다 낮아지고 있다. 2020학년도 논술전형 모집인원은 1만 2146명으로 전년보다 1164명이 줄어 전체 모집인원의 3.5%를 차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역시 논술전형은 높은 경쟁률을 가질 것으로 보이는데, 논술이 학교 내신 성적이나 비교과 활동에 자신 없는 학생들이 주요 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수시의 마지막 보루로 여기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논술 전형을 지원할 때에 고려해야 할 것들은 다양하다. 대학별 기출 문제를 통해 나의 경쟁력과 대학별 유형을 확인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충족 가능성, 교과 성적 등 여러 가지를 점검해야 한다. 그 중에서 하나 빠트리지 말아야 할 것이 논술 일정이다. 다음을 통해 2020학년도 논술일정을 살피고, 지원 시 참고사항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논술 실시 일정 11월 16일 가장 많다
가톨릭대(의예), 건국대, 경희대, 단국대 등 12개 대학이 11월 16일에 논술고사를 치른다. 또 17일에는 8개 대학이 논술고사를 실시해 수능 직후 주말에 일정이 몰렸다. 연세대가 전년도 수능 직후 주말에 논술을 치르던 일정을 올해는 수능 전으로 변경했지만 덕성여대, 서울여대, 숙명여대의 고사 일정이 해당 시기로 편입되며 일정 중복이 더 많아졌다.

구체적인 일정, 꼼꼼히 체크해야
같은 대학에서 치러지는 논술고사라고 하더라도 계열에 따라 혹은 모집단위에 따라 실시 일자 및 시간이 다른 경우가 있어 구체적인 일정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예를 들어 한양대는 11월 23일과 24일 이틀에 걸친 시험 일정을 갖는데, 23일에는 인문상경계열 모집단위가, 24일에는 자연계열 모집단위가 시험을 치른다. 또 모집단위별로 논술고사 시간이 다르기도 하다. 24일 오전 9시 45분에는 건축, 건축공학, 물리학, 경제금융학 등의 모집단위가 시험을 실시하며 오후 1시 30분에는 전기생체공학, 신소재공학, 수학, 수학교육 등의 모집단위, 오후 5시에는 융합전자공학, 컴퓨터소프트웨어학, 의예과 등에서 논술고사가 시작된다.

특정 학과를 노리는 수험생이라면 논술고사 일정을 잘 파악해 2개 이상 대학의 논술전형 지원도 가능하다. 한국외대 사회과학대와 한양대 사회과학대는 모두 11월 23일에 시험을 치르는데, 한국외대 사회과학대의 시험시간은 오전 10시부터 11시 40분까지고 한양대 사회과학대는 오후 1시30분부터 3시까지 고사가 치러져 두 대학 모두 응시하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하지만 일본어 전공을 희망하는 경우 중앙대와 한국외대를 모두 지원한다면 고사 일정이 11월 24일 오후 2시(중앙대)와 3시(한국외대)로 겹쳐 하나의 고사 일정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하니 유의하자.

모집단위별로 아직 시험 시간이나 장소를 공지하지 않은 대학(광운대, 덕성여대, 서울과학기술대, 서울시립대, 숙명여대 등)도 있기 때문에 수시 지원 전에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희망 대학의 논술 일정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논술 일정의 변경에 주목하자
연세대는 전년도 수능 이후 치러졌던 논술 고사를 수능 전 실시로 변경했다. 2018학년도 이전에도 수능 전에 논술을 치렀지만, 올해는 수시 모든 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해 과거보다 경쟁률이 급격하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된다. 

연세대와 더불어 논술 일정을 변경한 대학들이 또 있다. 가장 먼저 논술고사를 치르는 대학은 성신여대로, 9월 29일에 실시한다. 작년에는 가톨릭대, 서울시립대, 홍익대와 같은 날짜에 시험을 치뤄 지원이 다소 분산됐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올해는 단독으로 논술을 실시하기 때문에 경쟁률 변화가 예상된다. 

또 아주대와 인하대는 전년도 고사 일정이 12월 1일과 2일로 동일했지만, 인문계열과 자연계열의 날짜를 서로 달리 해 충돌을 피했었다. 그러나 올해는 두 대학 모두 자연계열은 11월 30일에, 인문계열은 12월 1일에 치러 수험생들의 지원이 분산될 것으로 보인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보통 논술고사를 수능 후에 치르는 대학보다 수능 전에 치르는 대학의 경쟁률이 낮은 편”이라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높낮이나 대학별 고사의 난도에 따라서도 그렇겠지만 고사 일정이 수능 전인지 후인지에 따라서, 타 대학과 일정이 얼마나 중복되는지에 따라서도 경쟁률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수시 지원 전에 일정에 관해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