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도서관, 인문학 독서 프로그램 제2회 ‘독(讀)한 책읽기’ 개최
동아대 도서관, 인문학 독서 프로그램 제2회 ‘독(讀)한 책읽기’ 개최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9.05.2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8시간 동안 ‘원북원 선정도서’ 읽은 후 ‘독서토론’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 도서관(관장 양태종)은 재학생들이 오전부터 오후까지 8시간 동안 인문학 도서를 읽고 팀별 독서토론 등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인 ‘독(讀)한 책읽기’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이한 이번 프로그램은 70여 명 학생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18일 동아대 부민도서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독서토론을 통해 대학생의 소통 역량과 인문학적 사고 능력을 강화하고 책 읽는 캠퍼스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이날 학생들이 함께 읽은 책은 ‘2019 원북원부산 선정도서’인 ‘어디서 살 것인가’(유현준, 을유문화사)로 건축이 인간의 삶과 어떻게 영향을 주고받으며 공존해왔는지를 인문학적으로 고찰한 책이다. 동아대 도서관은 ‘2019 원북원부산운동 연계 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돼 부산광역시립시민도서관으로부터 해당 도서 30여 권을 지원받았다.

참가한 학생들은 이날 지정도서 독후감 작성과 팀별 독서토론, 조별 발표 등 알찬 시간을 보냈다. 특히 독서토론에선 ‘현 세대 관점에서 바라본 비판적 독서’를 비롯한 ‘공적 공간의 접근성과 특수성을 높이는 전략’, ‘오늘날 사회의 소통 활성화 방안’ 등 팀별로 다양한 주제가 제시돼 학생들의 흥미를 북돋웠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승호(기계공학과 1) 씨는 “오랜 시간 동안 책을 읽는 것이 쉽지 않았는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하나의 도서를 끝까지 진중하게 읽을 수 있었다”며 “똑같은 이야기여도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을 토론을 통해 느꼈고 서로 생각을 나눌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또 “발표시간에는 한 권의 책을 읽었는데도 11개 팀이 저마다 다른 토론 주제를 뽑아냈다는 점이 인상 깊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